11월 2일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와 국제태권도연맹 리용선 총재가 합의서를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평양 합의서’ 체결…곧 활동내용 결정
합동시범 및 합동훈련센터 설치 등 협의

세계태권도연맹(WT)과 국제태권도연맹(ITF)이 2일 오전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태권도 통합 및 발전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날 조인식에는 조정원 WT 총재와 리용선 ITF 총재를 비롯한 양 단체의 총재단이 함께 했다. 두 단체는 일단 태권도 통합을 추진할 공동기구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기구의 명칭과 성격, 활동내용 등은 두 연맹이 오는 12월 중에 함께 결정하기로 했다.

WT와 ITF는 태권도 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여러 활동도 공동으로 진행한다. 먼저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한 여러 기회에 중국, 러시아, 스위스, 미국, 일본에서의 합동시범공연을 성사시키위한 노력을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합동시범공연을 점차 단일 시범단을 꾸려 할 수 있도록 공동훈련을 진행하기 위한 합동훈련센터를 설치하는 문제를 공동기구에서 협의하기로 했다.

WT와 ITF는 시범적으로 각 연맹의 경기규정으로 진행하는 국제대회의 공동 주최를 위하여 노력하기로 했다.

두 연맹 소속 태권도인들이 상대 연맹이 주최하는 세계선수권대회 및 대륙별선수권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에 참가할 수 있게 단증, 심판자격증 등을 정해진 절차를 거쳐 인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두 연맹은 남과 북이 태권도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함께 올리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두 연맹은 이날 합의한 사항의 지속적인 이행을 위해 매월 한 차례 이상 합의된 장소에서 실무 협의를 해나가 갈 계획이다.

두 연맹 총재도 수시로 만나 공동기구 구성과 태권도 발전을 위한 실천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조 총재는 ITF의 초청으로 평양에서 시범공연을 하기 위해 WT 시범단을 이끌고 지난달 30일 방북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4 COMMENTS

  1. 북한과 남한이 힘을 합치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한반도뿐만 아니라 태권도로써 나누어진 태권도를 합치고 태권도의 발전에 대해 다방면으로 뻗어나갈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무주에 있는 태권도원 같은, 북한과 남한이 같이 운동하거나 운영할 수 있는 센터 등 같은 상징적인 건물이 새롭게 건설하여 그곳에서 같이 시범운동이나 회의 등을 이루어 나간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태권도가 통합되는 과정에서도 올림픽에 ITF태권도 종목도 올라가면 개인적으로 좋을 것 같습니다.

  2. 이용선 씨가 인솔 하는 ITF 의 가족은 전 ITF 의 6분지 1도 되지 못하니 대표 가 될수 없읍이 확실 하고 WT 의 조 전원 씨도 총회 를 거처 동의를 받아야 되는 것이지 혼자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 나로서는 알길이 없군요. 나 김종찬 은 분명히 말하고 싶은것은 이용선씨가 ITF를 대표로 절대로 서명 자격이 없다는 것입이다 역사를 속이는것은 후일 평가 받게 되지요, WT 조전원씨도 아버님의 고향이 이북이니 고향 다녀오는 것으로 만족하세요.

  3. 조선인민공화국 태권도 협회 와 대한민국 태권도 협회 가 합의 하에 하나되는 것은 나도 좋와 할수 있읍이다.

  4. 한국의 세계태권도연맹(WT)와 북한의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태권도 통합 및 발전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한 것은 남과 북의 화합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합동 시범단 및 공연 그리고 상대 연맹의 국제경기를 서로 참여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통합 및 발전 방안을 계획한 것이 가장 잘한 일인 것 같습니다. 또한 이번 합의를 통해 태권도 즉, 스포츠를 수단으로 외교와 화합을 할 수 있다는 표본이 된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생각합니다. 필자는 태권도라는 큰 틀 안에 두 종류로 나눠져 있는 WT와 ITF가 분단되어 있는 남한과 북한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합의를 통해 태권도를 수단으로 화합을 시작한 것처럼 다른 분야에서도 이러한 시도를 통해 통일에 한걸음 다가섰으면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