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연맹 김인선 신임 기술위원장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지난 1월 5일 기술위원장에 김인선 WT 집행위원을 임명했다.

전임 양진방 기술위원장이 지난 12월 대한태권도협회장(KTA)에 선출됨에 따라 국가 협회장으로 더는 직무 수행이 어려워 사퇴했다. 이에 따라 WT는 고심 끝에 엘리트 태권도 겨루기 선수 출신이자, 현재 WT 집행위원을 맡는 김인선 위원을 임명했다.

신임 김인선 위원장 임기는 WT 모든 위원회의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10월 중국 우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까지다.

김 위원장은 1986년 도미 후 미국텍사스태권도협회장을 역임했으며, 오랜 기간 WT 승인대회에 기술대표(TD)로 봉사하고, WT 주최 대회 경기감독위원(CSB)으로도 활동했다. 2017 WT 무주 정기총회에서 선출직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2019년에는 기술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된 바 있다.

김인선 신임 위원장은 “경기 심판위원장과 함께 태권도 발전을 위해 더울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