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명 강사 선진형 콘텐츠 공개

‘태권도의 변화를 예측하다!’라는 키워드를 주제로 박람회가 펼쳐진다. 직접 보고 들으며 물을 수 있는, 전 세계 유일의 태권도 한마당이다. 아울러 위기에 처한 한국 태권도장의 나아갈 길이 담긴 장(場)이다.

2015년, 대한민국태권도협회(KTA·회장 최창신)가 고심 끝에 온 힘을 기울여 내놓아 크게 호응받은 교육·산업 박람회의 다섯 번째 막이 오른다. 오는 5월 18~19일 이틀(일수 기준) 동안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리는 제5회 2019 교육·산업 박람회는 다시 한 번 태권도인의 이목을 사로잡을 무대다.

KTA와 태권도진흥재단(TPF)이 공동 주최하고 KTA가 주관하며 아디다스가 후원하는 이번 박람회는 53명의 강사와 500명의 참가자(예정)가 선진형 콘텐츠를 매개로 어우러져 한 마음 한 뜻으로 가르치고 배우는 한마당이다. ▲과정별(도장 성장, 도장 변화, 도장 관리, 사범 직무) 필수 교육 과정 ▲새로운 70여 개 콘텐츠를 자유스럽게 선택 수강하는 과정 ▲도장 환경에 따른 상황별 상담법 등으로 이뤄진 지도·경영법 교육과 태권도 산업전은 참가자의 욕구를 가득 채워 주리라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첫날은 과정별(1~4) 필수 교육 과정→ 콘텐츠 자유 투어→ 태권 콘서트 순으로 진행된다. 이 가운데 특히 정순기 월드 클래스 태권도 관장과 함께할 태권 콘서트에 눈길이 쏠린다. 태권도장 교육을 통한 성공 신화를 창출한 정 관장의 비법은 과연 무엇일까 관심이 갈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다. 정 관장은 미국 뉴욕주 버팔로 지역에 다섯 개 도장을 개설해 운영할 만큼 ‘도장 경영의 귀재’로 불린다. 스태프가 60여 명, 수련생이 2,100여 명에 각각 이른다.

둘째 날은 합동 수련→ 콘텐츠 자유 투어→ 합동 교육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둘째 날 합동교육 특강시간에는 수련환경에 따라 입관시, 부모상담시, 수련생 상담 등의 상황에 따른 지도자의 상담방법으로 진행 된다.

이번 교육·산업 박람회엔 KTA 등록 도장 관장·사범·매니저를 비롯해 태권도 관련 학과 학·석·박사 과정의 예비 지도자면 접수를 통해 참가할 수 있고 도장용품 또한 시중가보다 활인을 적용받아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KTA는 오는 21일까지 각 강좌별로 선착순으로 총 500명을 모집(별첨 참조)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아디다스 기념 티셔츠 2장씩과 추첨을 통해 2019년도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 사인 도복을 지급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