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석 칼럼] 2019년 태권도장 관장 범법자 되나?

  전국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있는 관장님들은 2019년 새해에는 평안할까? 저마다 힘차게 2019년 황금돼지해를 출발했지만 희망보다는 이곳 저곳에서 한숨과 탄식이 넘쳐나고 있다. 그 까닭을 태권도장 관장들은 제대로...

[이슈] “국기원을 관리단체로 만들자고?”, 정부 개입이 대안 아니다

'국기원 정상화' 방안 놓고 해법과 주장 무성 '문체부 개입론', 태권도 독립성과 자율성 침해 남아있는 이사들, 조속히 합리적 방안 내놓아야 새해에도 국기원이 표류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국기원 정상화’에...

[구기완 칼럼] 태권도의 브랜딩은 이제 끝인가?

  "태권도 단체는 미디어와의 협업으로 태권도 스타 플레이어를 하루 빨리 만들어내야 한다. 스타 플레이어와의 가까운 관계를 만들기 위해 유튜브를 이용하기도 해야 한다. 제 2의 태권도...

[김동석 칼럼] 태권도장에 ‘수련생’ 오래 보내는 것이 이상하다고?

“태권도장을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요즘 태권도장을 경영하고 있는 지도자들이 자주 하는 말이다. 이 말 속에는 몇 살까지 도장을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걱정과 푸념이 뒤섞여 있다. 가장(家長)으로서 집안의 생계를 책임진 직장인,  자영업자들과 비슷한 고민이다.특히...

[이슈] 세계태권도한마당 폐지, 온당한 일인가?

  세계태권도한마당이 폐지될 위기에 놓였다. 지난 4일 발표된 문화체육관광부 주도 ‘태권도 제도개선 TF 보고서’를 보면, 국기원 고유 사업인 태권도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태권도 관련 대회와 행사 개최 사업’을 삭제한다고...

[권기덕 칼럼] 지도철학(2) “교육에 열정!”

수련에 대한 분명한 목표가 있고, 가르쳐야 할 의무를 가지고 있다. 똑같은 반복과는 다르다. 열정이 살아있다. 가르치는 지도자로서 수련생 앞에 섰을 때, 정말 가르치고 싶은 모양이다....

[김지수] ‘달콤하면서 쓰렸던’ 세계품새선수권대회 참가記

*김지수(경희대 품새선수, 2018국가대표 품새선수) 지난 18일 폐막한 제11회 세계품새선수권대회를 끝으로 2018년의 모든 대회를 마무리했다. 며칠 전만 해도 세계대회라는 큰 무대에서 경기를 펼쳤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정대환 기고] 태권도 사범 고용제도 개선 방안

예건용인대태권도 정대환 관장(고양시태권도협회 사무국장)이 태권도 사범 고용에 대한 제도 개선 글을 본지에 보내와 전문을 기고 형식으로 게재한다. <편집자> 나는 23년째 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도장을 운영하는데...

[권오열 기고] 품새 심판위원장은 이런 사람이 되어야 한다

대한태권도협회 품새 심판위원회 소속 권오열 상임심판원이 올해 품새 경기를  되돌아 보며 기고 형식으로 제언을 보내와 전문을 게재합니다. – 편집자 2018년 대한민국 태권도 품새 경기장은 그야말로 전례가 없는 사건들과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진혁 기고] 자유품새 경기방식 개선에 대한 제언

  예전에는 공인품새와 창작품새를 주로 했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트레킹, 마샬아츠 등 고난도 발차기와 자신이 자유롭게 만들 수 있는 연무선과 품새를 추가해 손동작 발기술을 자유롭게 만들...
1,623FansLike
5,690SubscribersSubscribe

주요 동영상

[이슈] 파리올림픽조직위, 가라테 제외한 까닭은?

IOC, 도쿄올림픽 끝난 후 집행위원회서 최종 추인 일본, 보편성 확보와 젊은층 시장성 공력 나설 듯 가라테가 올림픽 퇴출 위기를 맞았다. 2020도쿄올림픽의 여세를 몰아 2024파리올림픽에서도 정식종목을 기정사실화 했지만 예상이...

주요기사

많이 본 영상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