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입문서 『누구나 쉽게 만들어 먹는 안무 : 태권체조』

태권체조 배우고 만들 수 있는 기초 과정 세밀히 다뤄 박성영 저자 "태권체조 공부하는 후배들 외롭지 않길" 태권체조(태권무)를 쉽게 배우고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입문서가 나왔다. 박성영 Art Taekwondo...

[역사 탐구] 1962년 대한태수도협회 첫 통합 승단심사

아래 글은 서성원 기자가 2016년 출간한 『태권도 역사와 문화의 이해』에 수록된 내용입니다. 1961년 9월 창설된 대한태수도협회(大韓跆手道協會)의 현안 중 하나는 각 관(館) 별로 시행되고...

[5명 품새 전문가에게 묻다] ‘보주먹’ 풀이와 기능

  태권도 유급자 품새인 <태극 7장>에는 손날 아래막기, 바탕손 거들어막기, 보주먹 가위막기, 무릎치기, 몸통 헤쳐막기, 엇걸어 아래막기, 표적치기, 범서기 등 다양한 동작이 나온다. 그 중에서 ‘보주먹’의...

[논단] 태권도 올림픽 핵심종목 유지를 위한 실질 경쟁력 강화 방안

  서성원 태권박스미디어 기자(용인대 강의전담교원)는 2월 27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2028올림픽 행심종목 유지를 위한 국회태권도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했다. 그 내용의 전문을 게재한다. <편집자>   지난 2월 22일, 일본과...

[포럼] 태권도 올림픽 종목 유지 방안은?

2월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 국기 태권도의 세계 경쟁력 강화 방안 마련과 올림픽정식 종목 유지를 위한 국회 포럼이 열린다.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혜원, 이하 ‘위원회’)는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학술&연구] ‘최홍희 태권도 창시자’ 논쟁, 또 다시 쟁점화

지난 2002년 타계한 고(故) 최홍희 국제태권도연맹(ITF) 창설자(이하 최홍희)를 둘러싼 '태권도 창시자' 논쟁이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ITF는 '최홍희=태권도 창시자'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ITF에 소속되어...

[탄생 100주년 기념] ‘태권도와 삶, 최홍희 어떻게 볼 것인가’ 학술대회 개최

11월 17일 오후 한체대 합동강의실에서 열려 “남한을 배척했다고 해서 최홍희가 사망한 지금까지도 백안시한다는 것은 조금 지나친 처사이다.  ‘태권도’라는 이름을 새롭게 만들어낸 최홍희의 공(功)은 크다. 그렇다고...

[서성원 학술논단] 태권도 명칭 제정 과정과 쟁점

'태권도(跆拳道)'는 최홍희와 남태희가 만들어낸 합작품이다. 최홍희가 주연이라면 남태희는 조연이라고 할 수 있다. 태권도 명칭을 제정하는 과정과 공신력을 획득하기 위해 대통령 이승만의 휘호를 받아내는 과정은 여전히...

태권도 역사와 정신에 ‘화랑’을 왜 결부시키나?

70년대부터 이어진 화랑과 태권도 연계 논리 재고해야 '용감한 무사' '충효 청년' 화랑 이미지, 태권도에 덧씌워 민족주의-국가관 강조한 일본 군국주의 무도교육과 비슷 #복원된 불국사는 통일신라 시대 건축양식인가? 우리나라 건축문화유산의 대명사인 경주...

[서성원의 역사 속으로] 태권도 품새는 어떻게 만들었을까?

  태권도 수련과 심사의 요체인 품새(품세 : 복수표준어)는 언제, 누가, 왜 만들었을까? 1960년대 하순까지 태권도계는 일본 가라테의 형(型, 카타)을 수련하고 심사종목으로 삼았다. 1962년 11월, 대한태수도협회가 국민회당에서 주최한...
1,734FansLike
11,800SubscribersSubscribe

주요 동영상

[태권도 제도권은 지금!] 최영열 국기원장 취임과 쟁점

  2019년 11월 15일 서울 강남 삼정호텔에서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최영열 원장 취임식이 열렸다. 최영열 원장에게 1표 차이로 낙선한 오노균 후보는 당선 무효를 주장하며 10월 22일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주요기사

많이 본 영상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