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원을 들여 설치한 '태권의 문'.
국·도비 13억 원 투자, 태권도 랜드마크 일환 

최근 무주군이 태권도원으로 향하는 국도에 ‘태권의 문(門)’을 준공했다.

‘태권의 문’은 국·도비 13억 원을 투자해 무주IC에서 태권도원으로 가는 외곽도로에 너비 31m, 높이 9m로 설치했다.

무주군이 ‘태권의 문’을 설치한 배경은 ‘무주=태권도 고장’이라는 랜드마크(landmark)를 부각하기 위해서다.

무주군은 “2017년 무주 WTF 세계태권도대회를 유치하면서 태권도 랜드마크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조성하게 됐다”며 “태권도원으로 가는 길을 설렘과 기대감으로 채워줄 것”이라고 밝혔다.

‘태권의 문’은 디자인은 태권도복의 띠 모양과 색, 건곤감리의 형태가 어우러졌다.

하지만 태권도의 본질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도 새어나오고 있다. ‘태권의 문’이라고 칭하지 말고 ‘태권도의 문’이라고 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비판은 태권도의 무도성 복원을 주창하는 쪽에서 나오고 있다.

김지혁 광주대 교수는 “‘태권의 문’이 태권도복의 띠 모양과 색, 건곤감리의 형태가 이루어진 디자인이라고 하지만, 태권도 성지라 칭하는 무주의 랜드마크를 기획하면서 ‘도(道)’의 개념을 상실한 채 ‘태권의 문’이 제작되었다는 점에서 태권도 국기 지정 2주년을 앞두고 태권도로의 회귀와 반성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무주군은 국기원의 계속된 요청을 받아 들여 태권도원으로 가는 도로에 ‘세계태권도연수원(WTA)’ 이정표를 곳곳에 설치할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