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강연을 하고 있는 미주 정순기 관장이 이종천 도장사업부장과 아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내외 500여 명 참가, 선진형 교육-산업 콘텐츠 공유

세계 유일의 보고, 듣고, 물을 수 있는 태권도를 위한 한마당인 제5회 KTA 태권도장 교육·산업 박람회가 지난 19일 막을 내렸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이번 박람회는 ‘태권도의 변화를 예측하다!’란 키워드로 지난 18일부터 이틀 동안 무주 태권도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 박람회는 대한민국태권도협회(KTA·회장 최창신)가 2015년 ▲ 국내 태권도장 활성화 ▲ 저변 확대 ▲ 교육의 질적 향상 및 운영의 체계화를 위하여 창설한 도장 지원 사업이다.

KTA와 태권도진흥재단(TPF)이 공동 주최하고 KTA가 주관하며 아디다스가 후원한 올 박람회는 100여 명의 강사와 진행 임원, 태권도 산업 관련 23개 업체 80여 명의 관계자가 국내외 500여 명의 참가 태권도 지도자와 함께 태권도 종주국인 대한민국의 선진형 교육 콘텐츠를 상호 공유했다.

참가자들은 ▲ 과정별(도장 성장, 도장 변화, 도장 관리, 사범 직무) 필수 교육과정(과정별 2과목) ▲ 70여 개 뉴 콘텐츠를 참가자 스스로 자유스럽게 선택 수강하는 선택 교육과정 ▲ 태권도 산업(교육·용품·시설 등) 산업전 및 프로모션 ▲ ‘태권도장 교육을 통한 성공 신화!’토크 콘서트(정순기-미국 뉴욕주 버팔로 World Class TAEKWONDO 관장) ▲ 합동 수련(품새 및 천 번 지르고 차기) ▲ 도장 환경에 따른 상황별 상담법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평소에 지니고 있던 많은 궁금증을 해소하였다. 특히 정순기 관장이 ‘태권도장 교육을 통한 성공 신화!’란 주제로 진행한 토크 콘서트에서는 70세의 나이에도 지금도 직접 태권도를 지도하며 수련하는 모습을 보여 귀감이 되며 더불어 깊은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비가 옴에도 불구하고 이튿날 아침 일찍 함께 수련한 천 번 지르고 차기는 가슴속에 긴 여운을 남기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도장이 살아야 태권도가 산다!’는 철학을 국내 태권도인이 공유하고 실천하는 그날까지, KTA는 종주국 협회로서 이번 박람회와 같이 교육을 통해 일선 태권도장이 발전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고 중·장기적 계획을 수립하며 나아가 태권도 발전을 위하여 중추 구실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마음가짐이다.

이런 맥락에서, KTA는 올 하반기에 개최 예정인 ▲ 미래 인재 양성 교육 ▲ KTA 지도자 전문 교육과정 ▲ 태권도장 경진대회 등 태권도장 지도자를 위한 도장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홍보를 지속할 방침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1. 몇 주전 월드 클래스 태권도 정순기 관장님이 용인대에 방문하셔서 좋은 말씀을 하시고 간 것 이 기억에 남네요. 관장님께서는 자신의 직업인 ‘사범’에 대한 큰 자부심을 지니고 있었던 것이 인상이 깊습니다. 기본적이지만 핵심적인 멘트를 날리셨죠. “나의 직업, 태권도 사범” 이라는 말이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특히나 태권도 외의 다른 행사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켜 줬는데요, 제가 예전에는 태권도 외의 행사는 태권도장에서 굳이 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 라는 회의적인 시각을 지니고 있었는데, 정순기 관장님의 말씀을 듣고 조금 더 중립적인 시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 분이 말씀하시기를 단순히 돈받고 운동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community 공동체의 리더 역할을 하면서 그들과 함께 어울려 그들의 문화를 함께 나누는 것 또한 도장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걸 듣고 굉장한 생각의 변화를 얻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와 더불어 관장님의 교육 방향 또한 두 가지 축으로 이루고 있었는데, 첫째는 수련생에게 최선의 노력을 하게끔 길러준다는 것이고, 두번째가 앞서 말한 공동체와 관련이 있는데요, 바로 수련생에게 사회성을 길러준다는 것입니다. 사회성을 도장 내부에서만 키워줄 수도 있는 것이지만, 꼭 굳이 그렇게 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의문점을 제기하면서, 좀 더 다양한 사람과 다양한 공간에서 하얀 도복을 입고 같이 어울려 보내는 것이 왜 잘 못된 일인가 라는 말을 하셨던 게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로 저의 생각도 많이 변화되었던 것이 한국 태권도는 종주국이라는 명목하에 굉장히 보수적이고 편협하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한국 태권도는 이분법적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점이 들었습니다. 태권도외의 행사를 하는 도장은 본질에서 벗어나고, 태권도만 가르치는 도장은 보수적이고… 이렇게 판단을 하는 기준을 소위 ‘본질’로 잡는 다는 것이 약간 우스웠습니다. ‘본질’이 뭘까요? 본질또한 인간이 정한 것이고 문화의 한 측면에서 틀에 맞춰놓은 것인데, 그것이 전부인줄 알고 그것에 벗어나면 이단, 지키면 보수 라는 것 자체가 정신을 강조하면 인문적 태권도에서 할 행위라는 점에 회의적인 입장일 수 밖에 없네요/.. 앞으로는 좀 더 개방적이고 어떠한 틀에 갖히지 않는 태권도인들이 많이 나오길 바라며 ㅎㅎㅎㅎ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