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9일 대한태권도협회 회의실에서 대책위원회가 회의를 하고 있다.
KTA 대책위,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대책 강구
시도태권도협회 실무자회의 갖고 공동 대응 모색

[김동석 객원기자] sjg11@hanmail.net

대한태권도협회(KTA, 회장 최창신)는 11월 9일 ‘어린이 통학버스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회의를 갖고, 동승보호자 탑승 의무화 등 도장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KTA 회의실에서 열린 대책위 회의에는 최재춘 KTA 사무총장과 이종천 도장사업부장,
박희수 위원(안산시태권도협회장), 김선수 위원(시흥시태권도협회장), 정대환 위원(고양시태권도협회 사무국장), 김동석 위원(전국태권도장연합회장), 서성원 위원(태권박스미디어 편집장), 권기덕 위원(KTA 강사)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올해 4월 29일 국회에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재석 182명 중 찬성 181명, 기권 1명으로 통과된 후 이달 27일부터 시행되어 단속이 예상됨에 따라 일선 도장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개정 내용을 보면 어린이 통학버스 좌석안전띠 착용 및 보호자 동승 여부에 대한 기록(안전운행기록)의 작성과 제출 의무, 어린이 사상사고 발생 시 주무기관 및 경찰관서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고정보 공개, 동승보호자 미탑승, 어린이 하차 미확인, 어린이 하차확인장치 미작동시 3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로 강화하고, 어린이 통학버스 신고요건 미구비 운행시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신설되었다. 특히 동승보호자 미탑승 차량은 도장 경영자 이와 운전자에게도 과태료가 부여된다. <도표 참조>

회의 내용은 △어린이통학버스 동승보호자 채용에 필요한 비용을 정부나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법 개정  △7세 미만 탑승시만 동승자 탑승 의무로 법 개정 △개정 전까지 경찰청의 동승자 단속 유예 요청 △전국 시도협회와 시군구협회 소속 태권도장 차량 시위 방법 등이다.

이날 회의를 통해 KTA 대책위와 시도태권도협회가 공동으로 이 현안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실무자회의를 빨리 개최하기로 했다.

대책위원들은 법 개정과 단속유예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을 설득해야 하고, 동맹 휴업과 집단행동은 많은 태권도장이 동참하지 않으면 파급력이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도로교통법 개정은 매우 힘든 일지만 2015년부터 KTA, 경기도태권도협회, 서울시태권도협회, 고양시태권도협회, 전국태권도장연합회 등이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왔다.

4월 29일 국회에서 통과된 도로교통법이 11월 27일 시행이 예고된 상황에 시도태권도협회, 시군구협회, 일선 태권도장 관장, 사범들이 어떻게 동참하며 대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4월29일 국회에서 통과된 개정안은 어린이 통학버스 신고 대상이 확대되어 사회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 축구클럽 등 현행 6종에서 18종으로 확대하고, 신설 6개, 강화 3개 등이 추가되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9 COMMENTS

  1. 아래에도 적었지만 이걸 경쟁도장 죽이는 기회로 이용하는 관장들때문에 절대 뭉칠수없다. 옆도장이 죽어야 나혼자 잘사니까. 옆도장 코로나 확진자 나오면 좋다고하고 폐업하니 쾌재를 부르더라.

  2. 토요일 하루 날잡아 전국의 태권도장 노란버스끌고 여의도에서 강력한 시위해야 합니다. 정말 어린이들의 사고를 줄이려 한다면 차값만 올려놓지 말고 그 금액만큼 안전장치를 더해서 만들어 주던가… 현0와 정부의 반성을 촉구 합니다.

  3. 4월29일 코로나로 영업정지로 가게 문닫게하고 국회에서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재석 182명 중 찬성 181명, 기권 1명으로 통과 어이없다

  4. 그냥 받아드려요 어차피 좌파는 이렇게 할ㅌㅔ니 하소연말고 버티고 이길 생각 하는게 좋습니다.! 이 상화을 대체 합시다
    태권도인은 절대 모여서 안합니다 ㅋㅋ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