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이하 복식 결승에서 이재원-김지수 선수가 경기를 하고 있다.

 

대학교와 품새 스타일이 다른 동갑내기 두 선수가 2018 타이완 세계품새선수권대회 복식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화제를 낳고 있다.

11월 15일 타이베이대학교 티안무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이 대회 첫 번째 금메달은 30세 이하 공인품새 복식전에서 소속과 품새 스타일이 전혀 다른 대학교 2학년 동갑내기 이재원(한국체대)과 김지수(경희대) 선수가 합작했다.

컷오프 방식으로 8개팀이 결선에 진출하는 예선전에서 가장 높은 점수로 결선에 오른 이재원-김지수는 1번 시드를 받아 8강에서 인도네시아, 4강에서 멕시코를 가볍게 제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 상대는 강자로 부상한 태국. 1차 지정 품새인 태극8장에서는 7.620을 얻어 7.520을 기록한 태국을 0.1점차 근소하게 앞섰다. 그러나 두 번째 경기에서는 작은 실수로 역전 위기를 맞았다.

2차 지정 품새인 평원에서 이재원이 ‘앞차고 뒤돌아 옆차기’ 연속 기술 과정 중에 흔들리는 실수를 범해 7.520점으로 마쳤다. 반면 태국은 큰 실수 없이 경기를 소화하면서 7.620을 기록해 0.1점차로 앞섰다.

종합 점수 결과, 두 팀 모두 7.570으로 동점을 기록했지만 한국이 연출성에서 앞서 극적인 우승을 기쁨을 안았다. 작은 실수로 역전 위기에 놓인 이재원-김지수는 동점 상황에서 본인들의 승리를 알리는 주심의 청색 깃발이 올라가는 순간 감격했다. ‘공인품새’ 부문 최종 점수가 동점일 경우에는 ‘연출성’, ‘자유품새’는 기술점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팀 또는 선수가 이기게 된다.

우승 직후 이재원 선수는 “평원에서 뒤돌아 옆차기를 하면서 흔들렸다. 그 순간 나 때문에 지는 줄 알았다”면서 “그래도 동점 상황에서 이기게 돼 너무 기쁘고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를 마치고 세레모니를 하며 김지수 선수가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김지수 선수는 “평원에서 실수가 있어 위험하다고 생각했는데 앞 경기에서 좋은 점수를 얻어 다행히 이길 수 있었다. 아쉬운 점을 잘 보완해 개인전을 완벽하게 준비해 2관왕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두 선수는 한국대표선발전에서 개인전을 우승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강한 힘과 역동적인 품새를 추구하는 이재원과 정확성과 절제로 깔끔함을 추구하는 김지수는 품새 스타일이 달랐지만 강화훈련을 하면서 호흡을 맞췄다.

신현창 코치는 “개성과 기술의 표현이 전혀 다른 선수이기에 지난 2주 동안 개인전과 별도로 야간에 호흡을 맞추는 훈련을 했다. 개성을 버리고 호흡을 맞추는 게 생각보다 어려운데 잘 해내 대견스럽다”고 기뻐했다.

한편 김지수 선수는 대회를 마치고 SNS에 올린 글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집중하지 못한 제 자신이 너무 야속하지만 이번 경험을 계기로 또 다른 목표가 생겼다. 더 성장하고 단단해진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