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부터 25일 열리는 대회 홍보 포스터
Taekown-Do Championships, 태권도원에서 이틀간 열려
국제태권도연맹 대한민국협회-세계태권도손기술회 공동 주최

2019 The 1st Taekown-Do Championships가 무주 태권도원에서 오는 11월 24일부터 이틀 동안 열린다.

이번 대회는 국제태권도연맹(총재 최중화) 대한민국지부인 (사)국제태권도연맹 대한민국협회(상임 부회장 구민관)와 세계태권도손기술회(회장 엄재영)가 공동 주최, 주관하며 태권도진흥재단, 태권소프트, 태권박스미디어에서 후원하는 행사이다.

구민관 상임부회장은 “ITF대회는 틀과 맞서기로 진행을 하며 WT스타일에서는 격파 부문을 진행하여 서로의 부문에 함께 참여를 하여 하나로 어우러지는 의미 있는 행사로 기록될 것이다”라며 행사 의미를 강조했다.

엄재영 회장은 “모두가 우리 대한민국의 태권도이다. 기존 제도권에서 정치적으로 풀어가는 역할을 해왔다면 이번 행사는 실제 수련자들이 함께 어우러져 교류를 함으로서 거리감과 이해의 폭을 좁히는데 아주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오는 24일은 해마다 진행 예정인 The 1st Taekwon-Do One Championships를 진행하고 23일은 약6시간동안 WT스타일의 겨루기와 격파 그리고 ITF맞서기 세미나를 통해 서로의 기술을 교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는 10여 개국 300여 명의 ITF 수련생과 600여 명의 WT 수련생이 참가할 예정이다. 대회를 진행하는 유승희 사무총장은 “항상 대한민국에 우리의 태권도를 알리는데 심혈을 기울이며 매 해를 보내왔다. 이번 행사는 양 스타일의 수련생들이 다른 도복을 입고 한데 섞여 가장 친한 친구가 되고 서로의 기술을 공유하여 더 완벽한 태권도가 될 수 있는 그 시작점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저변에서 수련생들끼리의 교류를 계속 넓혀 가장 친한 친구이자 가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했다.

이번 행사는 ITF 수련자들과 WT 수련자들이 참가할 수 있는 오픈 대회로, 앞으로도 제약없이 모두가 함께 할 수 행사로 이어갈 예정이다. 문 의 : tkditfkorea@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