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김성태, 이하 재단)이 실시한 ‘글로벌 사관생도 초청 태권도 수련’에 참가한 외국 사관생도들이 태권도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지난 3월 1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태권도원에서 진행된 “글로벌 사관생도 초청 태권도 훈련”에는 대한민국 육·해·공군 사관학교에 수탁교육중인 외국 사관생도 50여명이 참가하여 품새와 전통무예수련장 체험, 새벽 명상 등을 통해 태권도 수련과 글로벌 사관생도 간 우호 증진, 태권도 세계화에 기여했다.

1일차에는 전통무예수련장에서 사관생도들과 국내 청소년 50여명이 함께하며 “죽림 수련”과 “타격 수련”, “밧줄 수련”, “발기술 수련”, 등 전통무예수련을 체험했고, 2일차(3월19일)에는 새벽명상에 이어 태권도원 전망대 투어 그리고 품새 훈련 등의 일정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글로벌 사관생도 초청 태권도 훈련”에 참가한 사관생도 중 몽골 출신 다쉬냠(육군사관학교 3학년) 생도는 “1박 2일이라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태권도와 한국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3군 사관학교에 수탁교육중인 외국인 사관생도들이 함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준 태권도진흥재단에 감사하다”고 했다.

김중헌 재단 사무총장은 “글로벌 사관생도들이 태권도를 통해 한국을 알아가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태권도 세계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해 가겠다”고 했다.

 

Print Friendly

2 COMMENTS

  1. 태권도의 세계화를 위해 정말 큰 일을 한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태권도의 세계화는 물론 태권도뭔의 홍보 및 활성화를 위해 좋은 일을 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사관생도들 뿐만 아니라 태권도를 접해보지 않은 외국인들에 대한 태권도 교육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태권도의 세게화를 위한 태권도진흥재단의 많은 노력을 기대합니다.

  2. 우선 태권도를 군대에서 태권도 단증이 없는 사람들은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줍니다. 그렇게 태권도가 우리나라의 고유 무술이라는 점과 타 무술과 비교해도 강력한 무도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또, 우리나라 사관생도들도 여러 가지 무도를 배우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로인해 생도들 간의 우애가 더욱 돈독해준다고 생각이 되고, 무도로도 각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배운다면 더욱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또 다른 측면으로 우리나라는 물론 다른 나라에서 다른 무도를 교육 받는 자체는 태권도가 뛰어난 무도라는 것을 증명해줍니다. 이런 프로그램이 더욱 발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