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태권도원배 경연대회 입상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시범 대학일반부 단체전 한체대 A팀 우승 
마스터즈 남녀부, 이준호-정다인 선수 우승

지난 9월부터 태권도원에서 진행된 ‘2019태권도원 경연대회’가 11월 10일 성공적으로 종료되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상욱 이사장, 이하 재단)이 주최·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9월 28~29일 시범부문 예선을 시작으로 10월 5~6일 태권체조 부문, 10월 12~13일 품새·자유품새 부문, 그리고 11월 9~10일 마스터즈 부문과 시범 결선을 진행했다.

11월 9일과 10일에는 총상금 4,600만원이 걸린 마스터즈 부문과 시범부문 결선이 진행되었다. 마스터즈 여자부는 정다인(한국체육대학교) 선수, 남자부는 이준호(한국체육대학교)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시범 부문 청소년부 우승은 BEST태권도시범단, 시범 부문 대학일반부 우승은 한국체육대학교 A팀에 돌아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대회는 생활체육 태권도인들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지난해 2,160명보다 616명 많은 2,776명이 참가했다. 이는 재단이 5년간 대회를 운영하며 대회참가자들의 개선 요구사항을 청취 후 다음 대회에 반영하며 대회를 발전시켜왔고, 참가자와 대회의 질적 수준이 성장했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마스터즈 부문 격파

특히, ‘생활체육형 태권도 대회’를 표방하며 참가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아 전국의 태권도장, 대학 태권도동아리 등이 참가할 수 있었고 생활체육형 대회임에도 대한태권도협회 상임심판이 선임되어 공정한 심사가 진행되었다. 이외에도 대회 참가자에게 제공한 체력단련 및 인바디 측정과 사진인화 이벤트, 무주 반디랜드 관광 지원 등 참가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대회에 적용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태권도원 경연대회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어 감사하다” 라며 “대회기간 중 청취한 여러 의견들을 내년 대회 계획 수립시 적극 반영하여 더욱 발전한 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5 COMMENTS

  1. 엘리트체육만이 경기가 있는것이 아니고 생활체육으로서의 태권도도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는 태권도원 경연대회는 의미있는 대회라고 생각합니다. 엘리트선수뿐만 아니라 생활체육 수련인구도 참여할 수 있는 경기로 생활체육 태권도 인구를 늘릴 수 있는 계기가 되는 태권도원 경연대회가 오래동안 이어지길 기원합니다 !

  2. 태권도를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엘리트 체육인 겨루기보다는 더 흥미롭게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범, 겨루기(일반호구), 품새 이 태권도 3가지 분야에서 말 그대로 마스터즈 3개를 골고루 잘하는 태권도인들이 대결을 펼치는 것이 너무 보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이 대회가 더 활성화 돼서 많은 태권도인들이 참여 할 수 있는 큰 대회가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3. ‘생활체육형’ 태권도 대회가 있어 일반인들과 태권도장에서 태권도에 대한 더욱 많은 관심을 갖게 되고, 각 종목마다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한 겨루기, 품새 종목만 있는 것이 아니라 시범과 격파, 태권체조, 자유품새 등도 포함되어있어 더욱 다양한 종목을 접할 수 있다는 점도 좋은 것 같습니다. 매년 대회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개선사항을 통해 대회를 개최하면서 부족했던 부분을 개선하고 생활체육형 태권도 대회를 개선시켜왔습니다. 이처럼 더욱 생활체육형 태권도 대회가 많아서 참가자와 대회의 질적인 부분이 성장이 되고, 보다 많은 태권도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즐길 수 있는 자리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 태권도원배 대회가 상금이 다른 대회에 비해 엄청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경험해본 태권도원배 대회 경기장 분위기는 다른 대회장 처럼 냉랭하지 않다. 생활체육 중점을 두고 대회를 발전 시키고 모두가 즐기기위한 축제의 장을 만드는 것인데 엘리트 체육대회처럼 분위기가 냉랭하면 안된다. 이러한 점에서 보았을 때 태권도원배 대회는 무주라는 거리가 있고 예선 결선 2번을 시간을 두고 출전을 해야 됨에도 불구하고 더욱이 발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5. 태권도원에서 진행되는 대회 중에서 마스터즈 대회는 정말 좋은 대회라고 생각합니다. 겨루기면 겨루기, 품새면 품새, 시범이면 시범 종목만 경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세 종목 모두 합쳐서 평가를 하고 결과를 내기 때문입니다. 상금 또한 굉장히 크며 세 종목을 모두 잘 해야하기 때문에 다른 대회보다 힘들겠지만 이 대회는 무조건 이긴다는 대회가 아니라 좀 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좋은 대회 같습니다. 또한 서로 잘하는 분야의 종목을 보고 배우는 대회가 될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