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1일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코로나19 대응 태권도장 지원 TF회의를 하고 있다.
다음주 문체부 장관 만나 정부지원책 요구
태권도계 요구 무시하면 결의대회 강행할듯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선 태권도장이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한 가운데, 태권도계가 힘을 결집해 정부에 긴급 지원금 요구 등 강력한 대책을 촉구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학원총연합회, 정부에 합리적인 대안 제시 요구
지난 달 25일 한국학원총연합회는 서울 용산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난에 처한 학원들의 고통분담 차원에서 손실금 일부를 지원하는 등 합리적인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한국학원총연합회는 이날 교육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집합금지 명령 및 구상권 청구에 대해 “100만 학원 교육자가 크게 분노한다”며 “코로나19 여파로 휴원해 학부모들에게 학원비를 환불하는 경우 절반을 정부가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달 24일 공개한 전국 학원·교습소 휴원율은 39% 였다. 학원 2만 5254개소가 있는 서울은 27%만 문을 닫았고, 경기도는 30.6%만 휴원에 동참했다.

◇KTA, 정부지원 촉구 위한 결의대회 검토
이 같은 학원총연합회의 집단 반발과 관련, 태권도계도 일선 도장의 고통과 경영난 등을 수치화하고 객관적인 자료를 정부에 전달해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한태권도협회는 지난 달 31일 경기도태권도협회 회의실에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태권도장 지원을 위한 TF회의를 열고 정부 지원 요청 사항을 논의했다.

이 회의에서 휴관 수련생 복관을 위한 매뉴얼 개발·보급과 지도자 급여 지원 및 태권도장 임대료 지원, 공공심사비 지원 등 8가지 내용을 검토하고 정부와 자치단체에 강력히 지원 방안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이와 함께 결의대회를 통해 태권도계가 처한 상황과 정부의 대책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것을 검토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의 한 도장 지도자는 “다음 주부터 휴관을 하지 않고 도장 문을 여는 도장이 많을 것”이라며 “그동안 강제 휴관 등 6주 동안 임시 휴관한 손실 등 정부의 실질 지원을 당당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KTA는 다음 주 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태권도계의 전반적인 실정을 정확하게 전달한 후 강력하고 합리적인 지원 방안을 정식 요구할 예정이다.

최재춘 KTA 사무총장은 “내가 나서서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에게 강력한 지원 방안을 요구할 것”이라며 결의를 보이고 있다. 만약 정부가 태권도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거나 특별한 반응이 없으면 대규모 결의대회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KTA와 국기원, 태권도진흥재단이 지원한 7억 5천만 원은 17개 시도태권도협회에 각 3천만 원씩 전달해 회원도장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