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질적 성장을 가로 막는 대표적인 요인이 바로 심사제도이다.

심사제도를 개선하자는 목소리는 10년 전부터 있었지만,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 등 태권도 제도권이 심사 개선을 위해 본격적으로 노력한 것은 5년도 되지 않는다.

국기원은 2015년 심사제도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를 전개했고, 대한태권도협회는 2016년 승품·단 심사운영메뉴얼을 연구했지만 아쉽게도 심사 현장에서 제대로 적용이 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기원이 올 봄부터 ‘심사제도 총합 연구개발 기본계획’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카메라 출동! 서성원이 간다] 이번 편은 6단부터 9단까지 고단자 심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그 현장을 면밀히 살펴보고 개선책을 제시한다.

[기획 서성원, 편집 정석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4 COMMENTS

  1. 진짜 영상 잘 만드셨네요 .. 그런데 연구하면 뭐합니까? 실전에서 사용될수 잇는 연구를 해줘야지.. 그리고 제발 바로 바꿀수 있는건 모두가 공감하는건데 … 연구도 필요없이 모두가 바꾸길 원하는건 좀 빨리 개선합시다. 국기원아…

  2. 영상 잘 봤습니다.
    부디 좋은 제도로 개선 발전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제도 개선에 앞서 자기수련에 먼저 치중하는 문화가 자리 잡아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고단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3. 2016년9월에 8단을 승단하며 느낀점중에
    9단 합격자 단증전달식을 후배응심자있는데서
    실시했습니다

    너무나 허접하고 의미없는 맹목적인 그런
    전달식이였습니다
    꽃하나 주고 어설픈 액자게 단증넣어주는…

    서기자님이 출동해서 촬영하고 약속?을 받아냈으니
    앞으로는 많은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고단자 손격파도 문제입니다
    예비동작없이 단번에 격파를 해야한다는게
    말이 안되고 또
    예비동작을 했을경우엔 불합격???
    말도 안되는 진행, 규칙이였다고 생각합니다
    태권도계에 유능한 서기자님의 취재로인해
    더욱 멋진 심사진행
    9단에 대한 예우가 생겨나길 바랍니다^^

  4. 품증남발 단증 남발이 문제인듯 돈버는 국기원, 협조없는 대태, 나몰라라 하는 인사들까지.. 어디부터 문제라고 지적할수 있을까요?? 도장경영 해보셨나요?? 그럼 그거에 맞는 현실적인 제도개선과 방안이 필요하지 정치적인 언행불일치의 맥락없는 말로는 태권도의 발전을 기대할수 없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