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품새국가대표선수들이 5월 하순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권도선수권품새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4월 30일부터 강화에서 강화훈련을 하고 있다. 품새 대표팀에 처음으로 합류한 의무 트레이너 역할이 주목을 끌고 있다.

품새대표 선수들이 어떤 환경과 여건, 프로그램 속에서 강화훈련을 하고 있는지 서성원 기자가 달려갔다.

*김무성 대표팀 의무 트레이너 : 새 품새와 자유품새가 생기면서 선수들이 부상 노출이 많아져 제가 처음으로 대표팀에서 의무 트레이너를 맡게 되었는데, 굉장히 영광이고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Q. 의무 트레이너가 해야 할 역할과 기능 : “선수들이 훈련을 많이 하다 보니까 근육과 근막이 뭉치게 되는데, 한쪽 근육과 근막이 뭉치게 되면 다른 곳과 연결이 되어 있어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근막을 (근막이완도구인) 글라스톤(Graston)을 이용해서 풀어 주고, 근육이 많이 뭉쳐서 (통증을 유발하는) 트리가 포인트(Trigger point) 생기게 되는데 그럴 경우 마사지나 ART(근막이완 기술)를 이용해서 트리가 포인트를 풀어주고 있습니다.”

Q. 새 품새와 자유품새로 부상이 많을텐데 : “선수들이 새 품새와 자유품새를 많이 하다 보니까 높이 뛰어서 떨어지는 동작을 많이 하게 되고, 양발도 착지하기보다는 한발로 착지하는 동작을 많이 하게 되고, 예를 들어서 자유품새에서 연결발차기 부분을 반복적으로 훈련을 한다고 하면 한발로 착지하는 발로 계속 착지하고, 허리를 한쪽으로 기울인 채로 착지하는 동작을 하게 되어서 허리나 발목, 무릎에 굉장히 무리가 많이 가고, 피로골절도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안창범 코치 : “야간에는 자유품새 위주로 훈련을 합니다. 아시아선수권품새대회를 앞두고 남자팀과 여자팀 자유품새를 새로 준비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경기 전에는 특별히 준비를 하고 있다 보니까 훈련할 때도 남자팀과 여자팀 따로 하고 있습니다.

Q. 자유품새 구성 특징 : “다른 나라와는 다르게 전문 음악을 만들 수 있는 팀들이 자유품새와 관련된 음악은 수 십개를 만들었던 음악 프로듀서들이 참여해서 작업을 하고 있고,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이번에 선발된 선수들이 여러 가지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K-타이거즈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를 포진해 남자팀은 철학적인 한국 의미 가미, 여자팀은 흥미와 대중적으로 제작했습니다.”

*배용신 선수(60세 이하) : “평온품새와 금강품새는 아무래도 중심이동을 해서 중심을 바로 잡는 것이 어려운 품새이기 때문에 우리 코칭스태프도 코어운동에 집중해서 훈련을 시켰거든요. 그것이 보탬이 되는 것 같습니다.”

*염관우 감독 : “체력훈련 쪽으로 많이 했고요. 지금 자유품새 작품을 잘 완성을 했습니다. 앞으로 남은 기간은 자유품새 쪽으로 숙련을 잘해서 앞으로 경기에 나가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마무리를 잘 하겠습니다. 이번에 젊은 코치들이 공인품새, 새 품새, 자유품새에 능숙한 젊은층들이 지도진으로 구성이 되어서 훈련에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기획-촬영 서성원, 편집 정석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3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