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7일 오후 2시 한체대 합동강의실에서 열려

“남한을 배척했다고 해서 최홍희가 사망한 지금까지도 백안시한다는 것은 조금 지나친 처사이다.  ‘태권도’라는 이름을 새롭게 만들어낸 최홍희의 공(功)은 크다. 그렇다고 태권도를 그가 홀로 창시했다고 하는 것도 역시 지나치다.” – 2006년 11월 나영일 서울대 교수, 국기원이 주최한 ‘태권도 역사-정신 연구 세미나’에서

‘태권도(跆拳道)’ 명칭을 만들고 국제태권도연맹(ITF)을 창설한 고(故) 최홍희 총재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를 추모하고 논란을 되짚어 보며, 공과(功過)를 재평가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태권박스미디어(대표 구민관)와 한국체육대학교 태권도학과(학과장 장권)는 오는 11월 17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한국체육대학교 합동강의실에서 (가칭) ‘태권도와 삶 ; 최홍희, 어떻게 볼 것인가?’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태권박스미디어는 10월 18일 주제발표자와 토론자를 모두 섭외하고, 일정과 장소 등을 확정했다. 발제는 허건식 박사(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기획조정팀장)와 한병철 박사(88운동과학연구소장)가 맡았다.

각 5분씩 의견을 개진하는 토론자는 김지혁 광주대 교수, 유승희 ITF-KOREA 사무총장, 곽정현 가천대 태권도학과 교수가 맡는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태권박스미디어 서성원 편집장은 “태권도 현대사의 핵심 인물인 고(故) 최홍희 총재에 대해 태권도 전공생들도 잘 모르고 있다”면서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태권도 삶을 반추하고 재평가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대해 정우진 재미 사범과 류병관 용인대 교수 등 태권도인들이 “의미있는 일을 한다”며 박수를 보내고 있다.  국내외 태권도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가를 기대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3 COMMENTS

  1. 저는 이번 최홍희 탄생 100주년 학술대회 및 최홍희 재평가 학술대회 같은 행사가 많이 생겨났으면 합니다. 현대 태권도는 비치 태권도, 다이어트 태권도, 성인 품새, 새 품새 등과 같은 여러 새로운 변화와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학술대회 같은 행사를 많이 만들어 과거의 태권도는 어떤 형태였고 누가 어떤 방향을 어떻게 추구하였는지 연구하고 토론하고 공부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는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가 과거의 잘못은 되풀이하지 않으며 과거의 잘한 점은 배우고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행사와 같은 과거의 태권도 즉, 태권도의 역사를 함께 모여 공부할 수 있는 유익한 자리가 많이 생겨 현재의 태권도가 더 많은 발전을 했으면 합니다.

  2. 정말 많은 기대가 되고 ,그곳에서 어떠한 이야기들이 나올지 궁금 합니다 .
    저도 그곳에 참석 하여 ,많은 이야기들을 듣고 저또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
    이런 행사 들을 통하여서 ,태권도인들이 운동 뿐만아니라 태권도의 역사와 지식 ,태권도에게 큰 획을 그으신 감사 하신 분들을 알아 보는 의미 있고 ,좋은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다시 한번 ,이러한 자리를 만들어 주시고 ,태권도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모든 분들 께 감사 한 마음을 보입니다

  3. 이번 세미나가 정말 많은 기대가됩니다. 태권도를 제대로 시작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이번 수업으로 굉장히 많은 내용을 배우고 있습니다. 이번 세미나로 좀 더 알고 싶습니다. 태권도 명칭을 만드셨다고 하는데 과연 그 곳에서 태권도가 가라테에서 전해진 무술인지 아니면 한국 고유의 전통 무술인지 궁금하기도하고 학생들이 어떤 질문을 해서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는지도 기대가 많이 됩니다. 그리고 훌륭하신 교수님들도 많이 오신다고 하니 정말 배움의 깊이가 더 깊어지고 또한 제 인생에서 중요한 한획을 긋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많이 생겨 태권도의 발전에 더 큰 기여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