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최권열 상근임원(왼쪽)이 경기도 가평 한석봉체육관에서 김경덕 상임부회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최권열 대한민국태권도협회(KTA) 상근임원의 사임서가 수리됐다. 선임된 지 100일만이다.

최창신 KTA 회장은 지난 5월 상근임원직 사임 의사를 보였던 최권열 부회장의 뜻을 받아들여 12일자로 보직 사임서를 수리했다.

최창신 회장은 지난 5월 초 ‘회장 불신임’ 추진 여파로 혼란해지자 “(최측근인) 최권열 상근임원이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하면서도 “서울시태권도협회 심사적립금 문제 등을 포함한 굵직한 현안이 많아 이것을 처리하는대로 사임서를 수리하겠다“고 말했다.

그 후 이런 정황을 이해한 대의원들이 5월 광주에서 임시 간담회를 갖고 올 6월 말까지 사임서 수리를 유보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최 회장은 “약속은 꼭 지키겠다”며 6월 30일 자로 사임서 수리를 매듭 지으려고 했으나 충주에서 열린 제53회 대통령기전국단체대항대회가 진행 중이어서, 대회가 마무리된 후 사임서를 수리했다.

이제 관심은 후임 상근임원직을 누가 꿰찰 것인지에 쏠리고 있다. 현재 최 회장은 후임자의 자질과 평판 등을  검증하며 신중을 기하고 있어, 9월 초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풍문에 나돌았던 겨루기 선수 출신의 50대 교수들은 후임자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