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특별위 주장 강하게 반박, 명예훼손 법적 대응 밝혀

9월 8일 일요신문은 <경기도태권도협회 ‘묻지마 연금 지급’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부당 수급자가 수두룩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은 “(일요신문이) 사실 확인도 안 하고 제보자의 주장을 토대로 일방적으로 보도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경기도태권도협회 복지연금 수령자 자격은 다음과 같다.

*본회에 등록된 태권도장을 경영한 자 또는 협회 임원 및 지도자로 본회 회원으로서 목적사업에 적극 참여한 자로 주민등록상 만 60세 이상인 자
*국기원 4단 이상 단증을 소지하고 있는 자로 10년 이상 도장을 경영한 자 또는 본 협회 등록된 감독, 코치로 지도한 자
*본회로부터 자격정지 이상 징계중이 아닌 자 또는 국가공무원법 제33조의 저촉되지 아니한 자

경기도태권도협회가 정한 산정 점수 90점 이상 되어야 연금을 받을 수 있는데, 2016년 9월 현재, 64명이 매달 70만 원 연금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연금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한 A씨는 “(2015년 11월 17일부터 12월 4일까지 연금 대상자에 대한 재조사를 했는데, 많은 문제가 발견되어 집행부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자료 공개를 요구했지만 무슨 이유인지 관철되지 않았다. 연금 부당 수급자 사례를 적발하고 개혁방안을 요구하고 정식으로 연금위원회의 상정을 거쳐 지급할 것을 종용했으나 계속 무시당했다”고 일요신문(2016년 9월 8일자)에서 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비리센터는 경기도태권도협회 복지연금 부당 지출 의혹에 대해 조사를 했다. A씨는 “경기도태권도협회 복지연금 대상자 심사에서 규정을 지키지 않고 직무유기, 나아가 특정인에게 특혜의혹이 있다. 모든 의혹들을 수사기관이 철저한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김경덕 회장은 9월 11일 경기도 가평에서 <태권박스미디어>와 가진 인터뷰에서 “(일요신문은) 제보가 들어왔으면 경기도태권도협회에 와서 확인을 해야 할 것이 아닌가. 그 제보가 맞는지…일요신문에서 보도한 하나에서 일곱 가지는 거짓말이다. 그리고 연금특별위원회를 구성한 사람들이 규정 해석을 잘못해서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한 것을 가지고 주장한 것이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내가 협회 돈을 마음대로 가져 갔나? 이사회를 좌지우지했나? 아직도 대의원총회를 한 번도 열지 못하고 있다. 이것 역시 분명하게 명예훼손으로 대처한다”며 “무고를 하고 허위 진정을 내고 남을 죽이기 위해 아니면 말고 식의 투고를 하고, 이런 사람들이 경기도에 상당히 많다. 아니면 말고 식의 진정과 투고 협회의 물을 흐리고, 자기 이익에 반하면 고소 고발하는 행위는 불식되어야 한다”며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경기도협회가 실사(實査)를 하지 않고 연금을 줬다는 지적에 대해 “64명 중에 46명이 문제가 있는데, 실사를 안 해서 문제가 있다고 한다. 공신력있는 단체에서 서류를 떼어서 도협회에 보냈으면 서류를 인정하는 것 아닌가”라며 “시군지부에서 회장 등 임원을 한 경력을 시군체육회장이 직인을 찍어서 발급해 준 것도 특별위원회는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 위원들이 그 지역에 가서 임원을 했는지 안 했는지 실사를 하라는 것인데, 이 얼마나 웃기는 무식의 소치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를 겨냥해) 급여를 받고 갖은 혜택을 받으면서 왜 연금을 받아 가냐고 하는데, 참 웃긴다”며 “경기도태권도협회가 주는 연금은 퇴직금이 아니라 적금성 복지연금”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언론에 제보한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태권박스 미디어팀] – media@tkdbox.com
취재 편집장 서성원 – seo@tkdbox.com
편집 윤장한

Print Friendly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