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유물 기증 홍보포스터
국립태권도박물관, 개인 소장 태권도 관련 유물 접수

국립태권도박물관은 서적, 메달, 트로피, 도복 등 태권도 관련 역사적 가치가 있는 유물을 전시·보존 중인 가운데, 태권도 관련 소장품을 기증 받는다.

세계 유일의 태권도 전문 박물관인 국립태권도박물관(이하 박물관)은 무예도보통지 4권 ‘권법’편을 비롯해 태권도 9대관과 관련된 증서, 올림픽 메달 등 7,600여점의 유물을 보유하고 있다.

박물관은 이번 기증 접수에서 1940년∼60년대 태권도 9대관 관련 자료를 비롯해 정부파견사범 등 사범님들이 해외 파견시 사용한 교본 등을 중점적으로 수집할 예정이다. 수집된 소장품들은 문화유산표준관리시스템 등록 등 유물정보 전산화 과정을 거친 후 후대에서도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활용할 수 있도록 중요도에 따라 보존 조치를 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태권도진흥재단 정국현 사무총장이 제24회 서울올림픽에서 획득한 태권도 종목 금메달을 비롯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메달과 트로피 등을 박물관에 기증했다. 올해는 무덕관 4단 사범 자격 증서와 고)김운용 총재 부임 후 최초로 발행한 국기원 4단 증서 등 가치있는 유물들이 기증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국립태권도박물관에 기증한 소중한 유물들은 역사적 가치를 지닌 문화재라는 생각으로 관리 해 나가겠다”라며 “기증 유물에 대한 순환 전시와 기증자에 대한 예우 등 기증 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기증 의사가 있는 개인이나 단체 등은 태권도진흥재단 및 국립태권도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국립태권도박물관(063-320-0525)으로 문의하면 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1. 국립태권도박물관으로 인해 우리나라의 무도 태권도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국인이 외국 여행이나 방문을 통해 그 나라의 유언지나 박물관 등을 통해 각 나라의 역사나 전통을 알 수 있듯이 여러나라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에 여행을 왔을 때 호기심을 가지고 박물관을 둘러보며 태권도에 대해 더욱 깊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태권도에 있어 의미있는 메달이나 트로피, 상장 뿐만아니라 도복이나 용품 등의 많은 기증을 통해서 국립태권도박물관이 더욱 발전하고 유명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