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7일 국기원 정상화 로드맵 일환

국기원이 새로운 정관 개정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오는 3월 7일(목) 오후 2시부터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열리는 ‘국기원 정관 개정을 위한 공청회(이하 공청회)’는 태권도 유관단체, 일선 태권도장, 언론 등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국기원은 2018년도 정기이사회에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인가를 요청했지만 반려 및 보완 의견을 통보 받음에 따라 최근 발전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새로운 정관 개정안 마련에 몰두해왔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 1월 30일 국기원 정상화를 위한 로드맵(단계별 이행안)을 발표할 당시 밝힌 사안으로 태권도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공청회는 손천택 인천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하며, 김태근 국기원 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새로운 정관 개정안의 핵심 내용 등을 발제할 예정이다.

이후 류호윤 대한태권도협회 사무2처장, 양대승 가천대학교 교수, 양택진 태권도신문 기자, 김선수 관장 등 태권도계 다양한 직종의 패널들이 의견을 개진하는 토론이 이뤄진다.

또한 공청회 참석자들에게도 발언 기회가 제공되고, 발제자, 패널들과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국기원은 공청회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을 다각도로 검토해 필요한 부분은 정관 개정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공청회는 누구나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참석할 수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