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차 강화훈련 제천서 마무리
체력-기술-전자호구 적응 주안점

우리나라 지체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강화훈련을 충실히 소화해 내며 행복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장애인 태권도 선수들은 지난 1월 11일부터 20일 동안 이천장애인훈련원에서 올해 첫 훈련을 한 데 이어 1월 31일부터 4일 동안 2차 훈련을 하고, 2월 2일부터 5일 동안 터키 안탈야에서 열린 ‘제8회 세계장애인태권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해 한국 최초로 김황태 선수가 남자 –61kg(K41)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3차 훈련은 3월 18일부터 27일까지 충북 제천학생회관에서 했다. 훈련 목표는 선수들의 체력증가와 경기력 전술기량 향상, 전자호구 적응 훈련에 주안점을 뒀다.

이번 훈련은 진천수 감독과 서은미 코치, 생활보조와 훈련보조 2명, 선수 3명이 참가했다. 훈련 기간에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KTAD) 장용갑 회장과 박성철 실무부회장 등 임원들이 훈련지를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임원들이 훈련을 하고 있는 선수들을 격려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장용갑 회장은 “태권도의 미래가치는 장애인 태권도에 있고, 장애인 태권도 발전을 위해 땀 흘리는 여러분이야 말로 진정한 애국자”라며 “장애인 태권도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우리 임직원들과 여러분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묵묵히 맡은 바 역할을 다하고 있어 태권도의 미래가 밝다”고 말했다.

진천수 감독이 전자호구 적응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진천수 감독은 지체 장애인 선수 특성에 따른 특별 훈련계획에 대해 “2019년 태권도 경기규칙과 차등점수제가 변경되어 전문적인 기술훈련과 강도높은 체력훈련, 그리고 종목 특성상 전자호구 분석과 훈련 트레이닝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일정과 목표에 대해 “오는 7월 춘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에 참가한 후 7월 요르단 암만에서 열리는 아시아파라선수권대회를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신체 밸런스 훈련을 하고 있다.

한편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단은 진천수 감독이 지체부문을, 권태성 감독이 청각부문을 맡아 2020 패럴림픽 및 2021 데플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8 COMMENTS

  1. 일단 장애인 태권도 선수들은 정말 대단하고 멋있다고 생각이든다. 일반 사람들도 힘든 훈련을 장애인 선수들도 같이 할텐데 정말 쉽지 않은일을 하고있다고 생각한다.그리고 장애인 태권도가 발전 할 수 있도록 많은 장애인 태권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성수층이 얇아 30대 후반 선수들도 있지만 학교팀이나 시도협회가 많은 팀이나 지원이 생긴다면 장애인 선수들이 패럴림픽이나 데플림픽에서 좋은 성과를 가질 수 있을것 같다.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 화이팅!!

  2. 현재 태권도계에서는 성인태권도를 활성화시키려 하고 있다. 근미래에는 노인태권도, 장애인태권도 또한 지금보더 더 크게 주목받는 시장이 될것이다. 현재 학교팀이나 도장에서도 미래적 시안을 가지고 조금씩이라도 장애인 선수팀을 훈련시킨다면 그 선수들이 현재 올림픽 메달리스트과 같은 주목을 받으며 새로운 스타들이 많이 생겨나게 될것이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에도 변화가 생겨 더불어사는 세계에 도움이 될것이다. 앞으로도 장애인태권도가 더욱 활발히 활동했으면 좋겠고 어쩌면 잘 모르고있던 패럴림픽 데플림픽 들도 큰 관심을 받는 시기가 왔으면 좋겠다.

  3. 장애인 선수들 되게 존경스럽고 도전한다는 자세가 너무 아름답다 장애인 태권도 경기도 티브이에 많이 시청해줬으면 좋겠다 그걸 보고 나서 나도 저렇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생기게 할 수 있을 거 같다

  4. 장애인 선수들이 태권도 훈련을 하면서 포기하고싶은 자신의 마음을 이겨내려고 하고, 성적을 내기위해 노력할것을 생각하니 대단하기도하고 나 자신을 반성하게 된다. 장애인 선수들 훈련에 맞춘 새로운 태권도 용품을 만들어 태권도 훈련을 효과적으로 할수있게끔 한다면 지금보다 장애인 태권도가 활성화 되고 대회에서도 좋은 성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5. 자기의 꿈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이 멋있다. 쉽지 않은 도전이였을텐데 도전만으로도 빛나고 존경스럽다. 나도 같이 겨루기선수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떠한 점이 힘들지 더 잘 느껴지는 것 같았다. 그래서 더 아름다운 도전이다. 하지만 이러한 도전들이 소수에 지나치기에 안타까운 것 같다. 장애인 태권도 발전을 위해서는 선수들의 활약상이나 훈련모습이나 사람들에게 노출 되는 기회가 없었던 거 같다. 홍보적인면에서 아쉽고 더 많은 참여를 통해 지원이 더 많이 되었으면 좋겠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