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6일 임영진 전 장애인태권도대표팀 감독(왼쪽)이 중계방송을 하고 있다.

장애인태권도국가대표팀 코치-감독 수년 활동
태권도인 최초 SPO-TV 해설자 전문교육 수료

“한국현 선수는 노련미가 있어서 경기를 잘 풀어갈 것입니다.”

지난 10월 16일 오후 3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태권도 겨루기 경기가 열린 서울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낯익은 목소리가 들렸다.

바로 임영진 신한대 교육총괄팀 팀장. 그는 이날 한국방송(KBS) 태권도 해설위원으로서 지체와 청각장애 선수들이 참가한 겨루기 경기를 녹화 중계하고 있었다.

이날 녹화한 내용은 17일 오후 TV로 중계됐다. 장애인 태권도 경기가 첫 지상파로 방송되는 역사적인 날이었다.

그가 장애인 태권도 경기를 해설하게 된 배경은 태권도 지도자 중 장애인 태권도 지도자 선구자로 누구보다 장애인 태권도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태권도인 최초로 SPO-TV에서 해설자 전문교육을 수료해 대한장애인체육회에서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에 그를 해설위원으로 추천했다.

그는 2013년부터 장애인태권도국가대표팀 코치와 감독으로 활동하며 장애인 태권도 선수발굴과 육성에 힘써 왔다. 또 농아인올림픽(데플림픽) 감독과 세계장애인태권도선수권대회 지도자로 활동하며 장애인 태권도 베테랑 반열이 올라섰다.

이러한 활동과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장애인 태권도 겨루기 경기를 실감나게 해설했다. 그는 “지상파 방송에서 장애인 태권도 경기를 처음으로 중계방송을 하는 의미를 소홀히 할 수 없었다”면서 “장애인 선수들도 겨루기를 멋있고 박진감 있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인 태권도에 대한 전문 교육을 받은 태권도인으로서 TV 해설의 본보기와 모델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평소 장애인 태권도 발전 방향에 대해 “사회적인 관심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장애인 선수층을 다변화하고 우수 선수를 발굴·육성한다면 장애인 태권도는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성원 기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13 COMMENTS

  1. 장애인 태권도 경기가 첫 지상파에 방영된 것에 너무 기쁘다 생각한다. 여태까지 방영이 안됬다는 것은 내 나름의 생각으로는 차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장애인도 사람이고 우리랑 조금씩 다른거뿐인데 사회,세상은 차별을 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태권도라는 경기에서는 장애, 비장애를 나누어 하는 경기가 아닌 모두가 같이 하나가 되어 경기를 치루면서 대중들도 볼 수 있게 방영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이 기사를 읽어 보고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태권도 겨루기 경기를 찾아서 한번 봐야겠다 물론 시험 끝나고

  2. 장애인 태권도 경기가 지상파에 방영된건 정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을 토대로 장애인 태권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장애인의 체육 쪽에서도 관심이 올라가고 경기를 봐본 사람은 알겠지만 장애인 선수라고 재미없고 심심한 경기가 나오는 것은 절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사회적인 관심도 많아지고 여러 대회도 많이 생겨서 여러 단체들도 생겨나고 일자리들도 많아 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장애인 태권도 경기가 지상파에 방영하게됨으로써 장애인 태권도에 많은 사람이 관심을가지고 태권도가 더욱 발전해갔으면 좋겠습니다! 장애인이라 무시하는 사람들도 줄어 들것이고 많은 사람들의 응원받을것이라 생각합니다!

  4. 장애인 태권도가 지상파 방영이 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두지 않고 방송을 해주는 것 같아 정말 좋다고 생각합니다. 장애인 선수분들도 충분히 긴장감 넘치고 멋진 경기를 보여 주실 수 있다고 생각하고 저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준다면 장애인 태권도가 더 많이 활성화되고 발전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지상파 방송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계속 방송에 나온다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5. 저번에 장애인 아시안게임에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는 기사를 보고 장애인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늘어난거같아 좋은 마음이였는데 경기가 지상파에 방영됨으로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 같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차별이 줄어들고있는거 같아 좋습니다

  6. 현재 태권도장은 포화 상태입니다. 하지만 좀더 넓게 생각하고 보면 태권도 사업은 좀더 다양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설을 할수도 있고 장애인선수 지도자, 해외도장 코치, 스포츠 심리사, 팀닥터, 경기분석가 등등 태권도 지도자 뿐만아니라 체육계열 사업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앞으로 더욱 관심을 가지고 새로운 직업을 개척하고 발전 시키는 태권도 전공자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7. 장애인올림픽에 태권도가 정식종목이 되었다는 내용의 기사가 나온 뒤 이렇게 장애인 태권도가 지상파로 방송한다는 기사를 보니 비장애인 선수와 장애인 선수의 인식의 차이점을 줄이며 더욱 함께 어울려 태권도라는 종목을 하는 선수로 기억되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의 태권도의 발전 가능성에 기대가 됩니다

  8. 이렇게 방송을 통해 태권도와 장애인 태권도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여 태권도와 장애인태권도에 대한 발전 시킬 수 있고, 장애인들에게 태권도를 통해 꿈과 희망을 가지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방송을 통해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된다. 또 장애인들에 대한 사회 또는 우리들의 인식부터 바꿔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