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는 무술이고 격투 능력이 핵심이다.”
“태권도는 발기술뿐만 아니라 손기술과 유술을 겸하고 있다.”

‘태권도 실전성’을 추구하고 있는 이동희 사범(32)의 말이다. 이 사범은 태권도 기술체계과 공방원리를 공부하면서 2015년 ‘이동희 실전태권도’를 출간해 주목을 끌었다.

2019년 3월 27일 밤 11시, 서울 마포구 ‘이동희 태권도’에서 실전 태권도 멤버십(强盡會) 결성을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이동희 사범은 “태권도 격투와 호신적 가치가 낮게 평가되고 있다”면서 “태권도는 무술이다. 남과 겨루는 것이 핵심이고 본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획·촬영 서성원-편집 조훈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