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태권도협회(회장 차도철)는 4일 태권도의 날을 맞아 ‘2019년 구·군 태권도지도자 체육대회’를 동천실내체육관 내 풋살경기장에서 개최했다.

울산지역 241개 구·군 태권도장 관장들이 참가한 이날 체육대회는 구·군별로 풋샬, 족구, 단체줄넘기, 제기차기, 줄달리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태권도의 날은 지난 2006년 7월 25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총회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날’을 기념해 매년 9월 4일로 제정됐다.

태권도의 날이 제정된 이후 매년 맞이하는 ‘태권도의 날’이지만 울산시태권도협회는 내년 2020년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의 선전과 화합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경기 성공을 위한 화합의 한마당’을 슬로건으로 정했다.

차도철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태권도의 날을 맞아 일선 현장에서 태권도 수련생을 양성하는 관장님들의 노고에 격려하기 위해 이 행사를 갖게 되었으며 앞으로도 울산 태권도의 발전에 다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구·군 태권도 지도자 체육대회’에 현대자동차 태권도부와 무학소주 울산지점, 옹기종기막걸리에서 협찬을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