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3∼5일까지 용인대학교 무도대학 태권도 실기장에서 ‘용인대학교 태권도학과 2019학년도 1학기 학기말 평가전‘이 열렸다.

용인대학교 태권도학과는 매 학기를 마치기 전에 전공생들의 태권도 실기 능력을 평가하는 시간을 갖는다.

1∼3학년은 품새(공인·자유품새)-겨루기(개인전·단체전)-시범 등을 하고, 졸업을 앞둔 4학년은 심판과 지도자로 활동한다.

올해 1학기 학기말 평가전은 어땠을까?

[촬영 서성원-편집 조훈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16 COMMENTS

  1. 4학년 이어서 3일동안 심판을 보았는데 품새 경기규칙이랑 시범 경기규칙이 어려웠습니다. 겨루기전공이라 겨루기 경기규칙은 다 안다고 생각했었는데 일반호구라서 심판이 득점 하나하나마다 눌러줘야되서 주심보다 부심보는 것이 더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어디가서 접하지 못한 이런 경험을 학과에서 주셔서 뜻깊은 경험이었던 것 같습니다. 2학기 학기말평가전에서는 심판을 잘 봐서 1-3학년 학우들이 오심이 없게 정당한 심판을 보겠습니다

  2. 이번 학기말 평가전을 하면서 심판을 보는데 심판들이 정말 힘든 일을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고작 몇시간 몇게임을 심판 보는데도 힘들고 지쳤는데 하루 종일 심판을 보는 분들은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 작년에 비해서 학기말 평가전은 더 발전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학기때는 더욱 더 발전되고 모든 종목에 자신감을 가지고 진지한 자세로 평가전을 임한다면 더 좋은 학기말 평가전이 될것이라고 생각됩니다.

  3. 비록 학교에서 주체한 대회이지만 흥미 있게 봤었고 이런 대회를 통해 잘못된 부분을 어떻게 고쳐나가야 할지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고 태권도에 미래를 위해 학과생들과 토론을 했으면 좋겠다

  4. 용인대학교의 학기말평가전같은 제도가 다른 학교에서도 실시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4년간 용인대학교 학기말평가전을 통해 품새, 겨루기, 시범등 한가지 분야가 아닌 다양한 분야를 경험해봄으로써 다른분야에 대해 재미도 느끼고 전체적인 태권도 실력상승의 기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4학년은 심판을 해보며 심판들의 노고와 다른분야의 규칙을 알게될 뿐만 아니라 심판으로써의 꿈을 키워나가는 기회가 되기도 하였다고 생각합니다.

  5. 학기말평가전 입상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전공수업을 더 열심히 듣고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채울수도있는 좋은 제도인듯합니다. 종류도 한가지가 아닌 겨루기, 품새, 자유품새, 시범을 모두 한다는게 어느 한 부분만 연습하는게 아닌 태권도의 모든 방면을 연습해서 실력을 검증받을수있는 좋은 취지인것같습니다. 한국의 태권도학과가 있는 대학들에서 이런 제도가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6. 용인대학교 학기말 평가전 행사는 품새, 겨루기, 시범, 창작품새 여러 종목들을 참가할 수 있어 평소 자주하는, 잘 하는 종목이 아니라 잘하지 못해도 도전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좋은 행사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이번년도 1학기에는 무릎 부상으로인해 경기를 하지는 못했지만 옆에서 지켜보면서 잘하는 후배, 동기, 선배들을 보며 아직 저는 배울점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학기말 평가전이 처음에는 두려웠지만 지금은 하는 재미, 보는 재미도 있고 긴장감이 넘쳐 2학기에는 어떤 경기가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7. 이렇게 학교에서 학기말 평가전을 하는 것은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선배,후배,친구들과 겨루기도 해보고 품새도 해보고 같이 시범도 하면서 우정을 다지고 자기의 실력이 학교에서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행사였으면 좋겠다!

  8. 이렇게 학교에서 학기말 평가전을 실행하여 그동안 준비하고 교육 받았던것들을 평가받을수 있는 제도가 있어 자기 자신이 얼마나 성장하였고 겨루기 뿐만 아니라 품새,자유품새,시범 등 여라가지 분야를 발전 시킬수있어서 정말 좋은것같습니다!
    정말 경기처럼 체급도 나누며 선후배 할것없이 다같이 평가받는 행사가 앞으로도 쭉 이어져가며 자기발전에 힘쓸수있는 아주 좋은 행사인것같습니다!

  9. 태권도학과 학생들이 모두 참여하는 학기말 평가전 은 매우 특별하고 좋은경험을 할수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또 학기말 평가전을 통해서 학생들이 여러 분야로 많이 성장할수 있고 또 해보지 않은것에 대한 경험을 쌓을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10. 용인대학교 태권도학과의 장점 중 하나는 매 학기마다 열리는 학기말평가전이라고 생각한다
    겨루기,품새,자유품새 팀대항 등 여러종목을 만들어서 자신의 실력과 열정을 보여줌으로써 용인대 태권도학과가 성장해나간다고 생각했다
    자신이 겪어보지 못한 종목과 자신이 자신있는 종목을 참가함으로써 태권도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 같고 , 정말 경기장 처럼 운영을 하다보니 긴장감과 승부욕을 학교에서도 느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한다

  11. 같은 태권도학과생이라도 서로 다른 전공을 듣거나 같이 듣는 수업이 없으면 서로가 마주칠 상황이 거의 없다. 용인대학교 학기말평가전을 통해서 친하지 않은 학과생들 사이에도 친밀감이 형성되며 대인관계가 훨씬 원만해지기도 한다. 또한, 같은 태권도 속에서도 각자 품새, 시범, 겨루기와 같은 잘하는 분야가 다른데 본인들이 많이 접해보지 못하고 실력이 부족한 분야도 도전할 수 있고 느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학기말 평가전을 통해 더 발전해있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활기와 의욕을 불어넣어줌으로써 학교생활을 보다 더 열정적으로 할 수있다고 생각한다.

  12. 용인대학교 학기말 경기는 품성과 경기가 있다.품성단과 경기팀 선배 후배들의 경기 열기와 기량을 보면서 부끄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비록 내 기술이 보통 어떤 순위를 받지는 못해도 내 친구들을 보고 상을 나눠 받는 게 난 너무 기뻐.앞으로의 기말 경기는 더 열심히 해야 할 거.

  13. 요즘 태권도의 모습은 품새, 겨루기, 시범으로 분야가 나뉘어 태권도학과 학생이여도 한가지만 잘하고 나머지는 아예 모르고 못하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 하지만 학기말평가전이라는 경기를 통해 3가지 분야의 경기를 출전하면서 도전해보지 못한 것들을 새롭게 경험할 수 있어서 매우 좋은 것 같다. 학교행사로서 학교 선 후배가 모여 같은 위치에서 경기하며 새로운 만남과 의욕 등을 더욱 증진해주는 것 같다.

  14. 이제 벌써 학기말평가전이 다음주로 다가왔습니다. 태권도학과 학생이지만 그동안 저는 겨루기 선수를 하면서 품새나 시범을 배운 적이 없기 때문에 품새나 시범을 배우는 것을 좋아합니다. 저번 학기말평가전때 겨루기 8강 품새 16강에서 지게 되서 아쉽게 두 종목 모두 입상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학기말평가전은 품새단체전을 나가면서 품새 전공 친구들과 더욱 연습을 많이 했기 때문에 품새 부문에서는 전보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겨루기 부문에서는 A조는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시합을 치뤄 최선의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이렇게 학생들에게 의욕과 의미를 부여해주는 학기말 평가전은 앞으로도 계속 되어야한다고 생각하고 학생들은 학기말평가전을 기회삼아 자신을 더 가꾸고 노력하는 마음을 배워야한다고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