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를 총괄한 이기수 사범이 스리랑카태권도협회 임원들과 대회 준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스포츠 대회 개최가 어려운 가운데, 스리랑카에서 의미 있는 태권도 대회가 열렸다.

스리랑카태권도협회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 동안 7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1회 온라인 전국태권도품새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에 본부를 둔 밝은사회국제클럽 스리랑카본부와 공동으로 주관한 이 대회는 9세 이하, 10~11세, 12~14세, 15~17세, 18~29세, 30~39세, 40세 이상과 대학부문으로 나누고, 칼라벨트와 블랙벨트를 나이별로 나누어 경기를 진행했다. 코로나 속에 대회가 없었던 수련생들은 이번 대회를 위해 품새 장면을 녹화하며 7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태권도연맹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태권도 수련을 시작한 지적 장애인도 참가했고, 스리랑카 최초로 지적 장애인 대회 부문을 별도로 추가하여 지속적인 태권도 수련을 장려해 사회성과 자존감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했다.

이기수 사범이 대회 준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 조정원 총재는 축하 메시지에서 “서루 다른 경로를 통해 세계 평화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대회가 큰 성공을 거두고 안전과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주스리랑크대한민국대사관 정운진 대사, 스리랑카국가올림픽위원회 맥스웰데 실바 사무총장 등이 축사를 보내며 지역 태권도인들과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대회를 총괄 지휘한 스리랑카태권도협회 이기수 기술의장(국기원파견 사범)은 “코로나19로 통행금지와 정부 규제로 약 4개월 동안 침체되어 있던 스리랑카 태권도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됐다”며 “선수들에게 지속적으로 수련할 수 있도록 목표를 제공하고, 지방 사범들에게 주재국 정부의 규칙을 준수하면서 태권도 수련을 다시 시작하는 계기를 마련하여, 사범들이 도장 운영을 통한 생계유지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중요한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