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영 전 사무총장

오대영 전 국기원 사무총장이 구속됐다.

11월 15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직원 채용 시험지 유출과 정치후원금 위반, 전자호구 납품업체 특혜 등 업무방해 혐의로 오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판사는 “범죄 혐의의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에 비춰 증거인멸 우려가 있으므로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같은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국기원 직원 A씨에 대해서는 “범행의 경과와 행태, 초범인 점, 주거가 일정한 점 등을 참작하면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3번이나 구속영장이 기각된 오현득 원장에 대해 경찰은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대영 전 총장은 특정인 테러 관여와 범법행위 등 혐의를 반박하고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