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범(태권도학과 졸업)=”태권도학과를 진학해서 졸업하고 태권도장을 차리는 것과 고등학교 졸업하고 사범생활 조금하다가 도장 차리는 것과 다를 게 없는 거예요. 요즘 학생들은 앞으로 도장 경영난이 심각해질 것이라는 것을 모두 인지하고 있어요. 앞으로 도장 경영이 안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으면서, 그렇다고 도장 지도자(관장) 말고 다른 게 뭐가 있을까? 태권도를 활용해서 다른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뭐가 있을까 ? 이런 생각을 하기 시작하거든요.”

*김민주(태권도 전공생)=”태권도학과 입학하면 실기는 어느 정도 된다고 봐야 되는데, (졸업을 앞두고) 3-4학년이 돼서도 실기과목을 붙잡고 있어야 하니까 친구들이 태권도 이론 쪽에서 많이 떨어진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

*박광범=”태권도 분야에서 아직 산업이 발달이 안 되어 있는 것이고, 태권도학과를 졸업하고 태권도 계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부족한 상황이니까 학생들도 학교를 다니면서 다른 공부를 미리 미리 준비하고…일단 태권도학과 학생들은 너무 놀아요. 정말로 같은 대학생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황보선 사범(美 진출 경험자)=”글로벌 태권도 인재 육성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는데요. 먼저 태권도 제도권에 대한 부분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없잖아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해외에 있는 태권도장들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나. 그것을 통해서 태권도 사범들이 어떤 처우를 받게 될 것인지 조사도 필요한 시기가 아닌지 생각을 합니다. 2011년 국기원에서 미국 파견 인턴 사범제도를 시행한 적이 있었는데, 해외 도장에 대한 데이터베이스가 없어서 참가자들에게 많은 정보를 주지 못했던 경우가 있었습니다. 현재에도 그런 자료들이 적절하게 준비되지 않아서 많은 부분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태권도 제도권에서 그런 부분을 준비했으면…”

*김창석(호주 빅토리아대학교 태권도 전공 한국지사장)=”해외파견 태권도 취업박람회 같은 경우는 지금 세계적으로 태권도 사범을 많이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 국내에서는 태권도 전공 학생들이 졸업을 해서 태권도 관련 일을 하지 않고 다른 직종 일을 하고 있습니다. 태권도 기관이나 단체에서 적극적으로 취업박람회를 추진해서 해외 사범들이 와서 한국의 젊고 능력있는 후배(전공생, 사범)들을 초청해서 해외로 갈 수 있는 기회는 바로 해외취업박람회를 추진해서…”

*서현석(김운용스포츠위원회 사무국장)=”국내 태권도학과를 졸업한 학생들의 일자리 창출이 가장 급하다고 생각합니다. 전국 태권도학과를 졸업한 우수한 인재들이 꽤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막상 학생들이 졸업했을 때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장(場)이나 여건이 많지 않기 때문에…인재 육성이라는 것은 정부 차원의 투자, 지원 없이는 이뤄질 수 없습니다.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태권도 전공생들은) 기초적인 언어, 영어라는가 중국어, 일본어 등을 습득하고 해외로 나갔을 때 전공생들이 경험을 통해서 태권도 지식과 경험이 합쳐졌을 때 더 나은 인재 육성 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철웅 국기원 국제사업과 과장=”영주권과 관련해서는 태권도 전공생들이 굉장히 난감해 하는 것이 선배님들이고 연륜이 있는 분들인데, 이런 저런 것까지 꼬치꼬치 캐묻는 것이 불편하다고 해서 잘 부탁드립니다, 라고 하면서 해외에 나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국내에서 해외로 진출하기 전에 미리 그 영주권 부분이 다 협의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도장이 어떤 상황인지 확실하게 국내에서 확인하고 진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 아직도 해외에 진출할 때 ‘태권도는 행동철학이다’라며 태권도 동작을 멋지게 보여주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것은 보여주는 행동보다도 어떻게 수련생들의 미래를 ‘매니징(관리)’ 할 수 있느냐, 어떻게 하면 태권도를 통해 변화시킬 수 있느냐, 인성교육이나 라이프 스킬 같은 것을 어떻게 가르칠 것이냐가 가장 중요한데, 이제는 아래막기와 몸통지르기 등을 가르쳐서 감동을 주기보다는 아이들을 이해하고 태권도를 통해서 아이들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옆에서 매니징 해주는 것, 이것이 큰 핵심으로 작용하고 있거든요. 소통하기 위해서 현지 언어를 섭렵해야 합니다.”

[무카스 제공]
[촬영 서성원, 편집 정석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3 COMMENTS

  1. 서성원 편집장님 수고하셨습니다.^^
    해외태권도사범취업박람회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하면 저가 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2. 국내 태권도장의 사범 월급 체계가 생기면 좋을듯 합니다.
    대략 사범은 35세까지로 보고
    대졸, 고졸, 지도경력으로 나누어 연봉을 책정 하고 4대보험 보장 해줘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3. 무질서한 사범 월급 바뀌어야 하고 관장님들 고졸 대졸 차등을 두고 30세이상자에겐 경력 인정으로 능력자와 비능력자 구분해서 연봉 책정 합시다 그래야만 전공자들이 취업 해결 된다고 생각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