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9일 경북 문경 국군체육부대에서 열린 제18회 국방부장관기 전국태권도대회 개회식에서 지상작전사령부 소속 태권도 시범단이 시범·공연을 했다.

이날 넌버벌(무언어) 태권도 창작공연과 군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시범의 하이라이트를 보자.

[촬영 서성원-편집 조훈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4 COMMENTS

  1. 지상작전사령부가 생김으로 더 태권도의 길을 갈수있고 더 크게 태권도의 발전이 활성화 된것같아 너무 좋은 기회가 된것같고 열심히 하여 태권도에 대해 깊게 알아갈수있으며 진로에 대해 스팩이 늘어나며 미래를 조금이나마 보충하며 태권도의 길을 더욱더 발전시키며 더욱 태권도의 대한 애정이 생기며 큰 단체의 회장이 될수있을것같습니다 언제나 대한민국 태권도 화이팅이며 저 또한 노력하며 큰 위인이 될수있게 노력하겠습니다

  2. 전체영상을 보진 못했지만 시범의 구성이나 전하려고자 하는 메세지와 감동들을 느낄 수 있었고 지루할 틈 없는 시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시범에서 중요한 것들은 눈빛, 전달력, 완파율 이라고 생각합니다. 영상에서 봤듯이 크게 흠잡을만한 것들도 없어보였고 피나는 노력끝에 이런 멋진 시범이 완성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지상작전사령부 태권도 시범단의 시범이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3. 군대 시범단(야전군)은 호신술, 퍼포먼스 등 군인만이 보일 수 있는 시범을 선보여 늘 눈길을 끄는것 같습니다.
    특히 지상작전사령부 시범단은 매년 개회식, 시합과 행사에서 여느 대학 시범단, 야전군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기술들을 보여 자주 영상을 찾아보게 됩니다.
    태권도학과 재학생들 중에서 군입대 후 몸이 굳을까, 기술을 잃을까 걱정하는 학생들이 많았는데, 최근에는 이러한 시범 영상을 보고나면 야전군으로 방향을 틀까 고민하는 학생들이 생겼습니다.
    저 또한 다양한 시범을 접하며 국기 태권도가 빠르게 발전됨을 느껴 점점 기대가 되는 것 같습니다.

  4. 우선 태권도 시범을 배워왔던 사람들이 입대를 할 때에 지상작전 사령부 , 2군단사령부와 같은 부대들이 있기에 기존에 시범을 하던 사람들은 군대에서 계속 태권도 운동을 할수있는 장점이 있고 , 심지어 많은 지원과 아낌없는 관심으로 직접 높으신 직계의 분들까지도 같이 시범을 보인다는 점이 의미도 있고 좋다고 생각한다. 특히나 군시범단 같은 경우엔 군시범단 특유의 패기와 열정이 있기에 기존의 격파보다 조금 더 실전성을 띄기 떄문에 태권도의 취지와도 알맞는다. 그리고 군시범단은 항상 군복을 입고 태권도 시범을 하기때문에 뭔가 시범 컨셉이 한정적일거라 생각했는데 올해 여름 개최된 세계태권도한마당만 보더라도 색다르고 도전적인 태권체조를 선보이곤 하기 때문에 더욱 기대가 되는 단체라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