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00회 전국체육대회 태권도 경기가 10월 5일부터 9일까지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렸다.

경기장에서 생긴 모습과 주요 경기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촬영 서성원-편집 조훈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11 COMMENTS

  1. 태권박스미디어 영상을 통해서도 전국체전을 봤고 마지막 날인 수요일 직접 전국체전을 구경하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을 갔다. 정말 열기는 뜨거웠고 전국체전 100회를 맞아 너무 기뻐서 좋았다. 내년 101회 전국체전에는 품새도 시범종목으로 들어간다고 한다. 내년에는 더 멋지고 재미있는 전국체전을 볼 수 있을 거 같다. 태권도가 이렇게 발전해 가는 모습을 보면 정말 자랑스럽다.

  2. 전국체전이라는 큰 시합이라서 그런지 나오는 선수마다 안질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대단한거 같다. 한판한판 지고있어도 끝까지 하는모습과 노력들을 보고 배워야 할 것 같다.

  3. 이번 100회 전국체전 영상을 보고 그동안 선수들이 얼마나 노력하고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알수있는 영상인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치지 않는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몸관리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선수들 뿐만 아니라 코치,지도진분들도 선수들 못지 않게 열정이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100회가 된 만큼 점점 발전해가는 태권도가 된다면 좋을것 같습니다

  4. 일단 100회 전국체전을 축하하고 경기영상을 보면서 코치,감독 선수들의 열정과 끈기 자신감을 볼수있었고 메달딴 선수들은 너무 축하드리고 영상을 보면서 전국체전이 각 지역을 대표하는거 많큼 역시 전국체전은 전국체전이다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기량들이 뛰어나고 코치님들의 열정적인 세컨 때문에 경기장이 활기가 넘치고 분위기가 좋았던거 같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발전하는 태권도가 되었으면 합니다

  5. 100회라는 전국체전을 위해 선수들은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훈련을 해왔을 것이다. 제일 이변이 큰 시합이 전국체전이다.
    그래서 시합장의 열기는 더 뜨겁고 경기는 더 재밌게 느껴진다.
    선수들은 물론 코치,감독 등 선수들 만큼이나 더 열정적으로 경기에 임하시는 것 같다. 100회라는 전국체전 더 뜻깊고 태권도가 점점 더 발전 해 나갔으면 좋겠다.

  6. 이번 전국체전은 다른 때 보다 더 값진 전국체전인 거 같다 100회라는 타이틀이 있다 그리고 전국체전은 각 도의 대표들이 나와서 시합을 하는 것 이기 때문에 선수들의 수준도 상당하고 그만큼 어느 때 보다 강도 높은 훈련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성적이 좋든 안 좋든 모든 선수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7. 이번 100회 전국체전을 준비하는 선수와 선수 못지 않게 감독 코치 또한 엄청난 긴장과 기대가 있었을 것이다. 일반 전국대회가 아닌 각 지역 대표로 출전하는 대회이기 때문에 선수들에게는 부담과 긴장은 컷을 것이고 그래도 선수들이 잘 뛰어서 이번 전국체전은 정말 뜻깊은 대회였던거 같다.

  8. 제 100회 전국체전 태권도 종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거 같아 너무 축하드립니다. 각 지역을 대표해서 최선을 다해 땀 흘린 선수들 정말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앞으로 전국체전 태권도가 더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9. 누구에게나 간절했던 전국체전이었다는 걸 시합 동영상으로만 봐도 느껴지는 것 같다. 모든 선수들이 악착같이 시합을 뛰는 모습도 보기 좋았지만 뒤에 있는 코치님들에게로 눈이 자꾸 갔다. 선수 시절에는 잘 보이지 않았던 코치님들의 표정이나 선수가 승리를 했을 때의 같이 기뻐하는 모습, 졌을 때의 아쉬움 가득한 표정들을 보니 코치님들이 생각나 잠시 생각에 잠겼다. 각 지역을 대표해서 나온 선수들에게 승패의 여부를 떠나서 정말 멋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10. 이번 100회 전국 체전 영상을보면서 선수들이 어떤마음으로 준비를하고 시합을 뛰었는지 영상으로만 봐도 느낄수있었다 또 실제로 보지못한것이 조금 아쉬울 따름이다
    100회를 맞이하여 더 뜻깊었던 전국체전이었던것 같고 앞으로도 태권도가 더 많이 발전했으면 좋겠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