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심사규칙 의거 선수들 승단심사 장려 일환

국기원(원장 오현득)이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하 리우올림픽)의 태권도 종목 메달리스트들에게 태권도 승단 심사의 연한을 단축할 수 있는 혜택이 담긴 증서(이하 증서)를 전달했다.

오현득 원장은 8월 25일 국기원에서 리우올림픽의 한국 태권도 국가대표선수단을 초청하여 리우올림픽에서의 선전을 치하하고 선수들에게 증서를 전달했으며 앞으로 각 국가의 태권도 메달리스트들에게도 전달할 계획이다.

생생영상 - 리우올림픽 선수 환영이번 증서 전달식은 국기원 태권도 심사규칙 제15조에 따라 올림픽 태권도 종목 입상자들에게 태권도 승단 심사의 연한 단축 혜택이 부여됨에 따라 선수들의 태권도 승단 심사를 장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국기원 오 원장은 “여러분들께서 흘린 소중한 땀방울은 우리들의 가슴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라며 “태권도 종주국의 선수들로서 선보인 한 차원 높은 정신력과 기술력은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에게 귀감이 됐다”고 치하했다.

이에 오혜리 선수는 “이번 증서 수여를 통해 선수들이 무도 태권도 수련을 게을리 하지 않고 병행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며 “바쁜 시간에도 불구하고 저희 대표팀을 격려하고 승단 혜택 증서를 전달해 주신 오현득 원장님을 비롯한 국기원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