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6일 한국 겨루기 간판선수인 이대훈-김태훈 선수가 서울 모 스튜디오에서 대도 전자호구 광고를 촬영했다.

그 생생한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보자.

[촬영 서성원-편집 정석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1. 태권도 간판 두선수가 대도 전자호구 광고를 찍으니 멋있습니다. 전자호구 광고도 좋지만 태권도 발전을 위해 전자호구 시스템 의 개발 및 연구를해주셨으면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