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Friendly, PDF & Email

8 COMMENTS

  1. 국립 태권도 박물관 기획전시회를 방문함으로써 태권도의 역사들을 더 깊이 알수 있게 될거 같고 좀 더 다양한 정보들도 얻을수 있을 수 있을거 같습니다 또 태권도라는 종목을 더 홍보하고 알릴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획이라고 생각 합니다

  2. 이러한 박물관은 태권도의 역사를 좀 더 직접적으로 깊이 이해할 수 있고, 지루한 문자 형식의 역사를 더 흥미롭고 직접적인 방식으로 배울 수 있습니다. 이런 방식은 여러 플랫폼에서 선보일 가치가 있습니다

  3. 태권도원을 몇 번 가봤지만 이렇게 국립태권도박물관이 있을꺼라곤 생각을 안해봤던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태권도원에 갈 기회가 생긴다면 꼭 방문을 해봐야겠습니다. 동영상을 보니 내부에 태권도에 대한 역사와 그동안 쓰여왔던 보호대, 시설등을 보니 지금으로선 신기한 물건들이 많아 놀랐습니다 저렇게 딱딱해보이는 보호대를 착용하면서 겨루기를 이뤘다는거에 대해 놀랐습니다. 그리고 세계태권도대회가 몇십년 안된줄 알았는데 40여년이 지났다는것에 대해 아~ 내가 태권도에 알지 못하는 부분이 많았구나라고 또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2020년 5월10일까지 한다고 하니 꼭 가보고 싶습니다

  4. 앞으로 무주라는 지역은 태권도하면 떠오를 것 같습니다. 태권도원도 있지만 대한민국 고유의 전통 무술을 다양한 기획 전시로 보여주는 곳은 세계 유일의 태권도 전문 국립박물관인 국립 태권도 박물관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희귀성이 있으며 태권도에 대한 역사, 발전과정 그리고 이해하기 쉽게 3D 애니메이션 상영까지 하는데 외국인 관광객이 와도 흥미롭게 시간을 보낼 것 같습니다. 또한 여러 사람들이 미처 알지 못한 태권도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5. 태권도를 하는 사람으로서 태권도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우리가 배우면서도 몰랐던 지식과 지금 사용하고 있는 장비들은 어디서 어떻게 진화되어 지금까지 오게 됐는지를 실물로 관찰하면서 더이해가 가기 쉽게 배울 수 있고 더욱더 태권도를 하고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우리가 쓰고 있는 태권도라는 명칭을 다시 한번 생각하면서 쓰게 될 것 같다

  6. 우리나라 전통무예인 태권도를 모르는 사람을 없지만 태권도가 경기화를 변화하면서 태권도의 관람하는 사람들이 룰에대한 이해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무주 태권도원에 자리잡은 기획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여 태권도를 더 알릴 수 있다다는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태권도인으로서 굉장히 뜻깊게 생각합니다. 저 또한 비록 영상으로 태권도 전시를 접하게 되었지만 그 동안 제가 몰랐던 태권도의 깊은 역사와 태권도의 기술과 경기력이 발전하면서 변해온 장비들을 알수 있게 돠었고 기회가 된다면 무주 태권도원에 방문하여 더 많이 느끼고 배워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7. 많은 사람들이 국립 태권도 박물관 기획전시회를 통해 태권도의 역사와 발전을 보고 느낄수있는 좋은 기획이라고 생각합니다. 태권도를 가장 빠르게 이해할수 있지않나 생각합니다. 이 기회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태권도가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8. 우리나라 무주 태권도원에 설립된 국립 태권도 박물관은 태권도를 배운 사람들도 잘 알지 못했던 세계 선수권 대회의 포스터, 태권도 경기 기술의 변천과정, 겨루기 경기 기술의 변화, 태권도 경기 용품의 변화 등이 전시되어 있어 태권도 인들에게는 자신들이 몰랐던 태권도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 되고 한걸음 다가가며 태권도를 배우고 태권도를 하는 이유가 분명해질 것같습니다. 또한 태권도를 단지 우리나라의 전통 무예로만 받아들이는 사람들에게는 태권도에 대한 관심과 재미가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예전 대회영상이 전시되어 있는 것같은데 그 영상을 통해 그때 시기 경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어 그 시기의 태권도의 관심 정도와 규칙 등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획이라 생각이 듭니다. 태권도가 이러한 기획이 생긴 것에 대해 정말 자랑스럽게 느끼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