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미앙 응(Ser Miang Ng)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이 국기원 명예이사장으로 추대됐다.

국기원은 2월 1일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홍성천 국기원 이사장, 오현득 국기원 원장, 하스 라파티 세계태권도연맹 사무총장 등 태권도 단체 관계자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기원 명예이사장 추대식’을 개최하고, 세르미앙 응 IOC 집행위원의 국기원 명예이사장 추대를 공식화했다.

1949년에 태어난 세르미앙 응 명예이사장은 싱가포르 국적으로 싱가포르국립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헝가리와 노르웨이에서 싱가포르 대사를 지냈다.

1998년 IOC 위원을 시작으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IOC 집행위원, 2009년부터 2013년까지 IOC 부위원장을 역임했고, 2016년부터는 IOC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IOC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진취적 변화를 이끌었고, 제9대 IOC 위원장 선거에도 출마했던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포츠계 인사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세르미앙 응 명예이사장은 고(故)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국기원 초대 원장 겸 이사장)과 돈독한 친분으로 평소 태권도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성천 이사장은 추대사를 통해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유지, 발전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관심과 애정을 쏟아오셨고, 태권도가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무예이자 스포츠로 각광받을 수 있도록 진력하셨다”며 “이렇게 훌륭한 분을 국기원의 명예이사장으로 모실 수 있게 되어 크나큰 영광이며, 세르미앙 응 명예이사장님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태권도와 국기원의 발전이 좀 더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세르미앙 응 명예이사장은 수락 인사말에서 “세계적인 무예이자 스포츠로 발전을 거듭한 태권도, 그 중심에는 국기원이 있었고, 국기원이 태권도의 발전을 선도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태권도가 세계 평화와 화합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일을 여러분과 함께하게 돼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환영사를 한 오현득 원장은 “지난해 10월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께서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나셔서 가슴에 큰 구멍이 뚫린 듯 공허했던 마음이 아직도 남아있다”며 “크게 느껴졌던 그 빈 자리를 세르미앙 응 집행위원께서 채워주셔서 감사드리고, 신임 명예이사장님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날 추대식에서 오현득 원장은 국기원을 대표해 세르미앙 응 명예이사장에게 명예 9단증을 수여하고, 태권도의 밝은 미래를 열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촬영 서성원, 편집 정석진]

Print Friendly

9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