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규 교수 “신체 훈련하는 곳은 체육관, 심신 수련하는 곳은 도장”

1990년대부터 전국 각지에 들어서기 시작한 ‘가든(garden)’은 서양에서 유래된 본래 의미와는 다르게 사용됐다. 잔디가 깔려 있는 뜰에 나무가 심어져 있고, 사람들이 쉴 수 있는 편의 공간보다는 고깃집과 같은 음식 파는 식당을 의미했다.

그렇다면 누가 무슨 의도에서 ‘가든’을 사용한 것일까? 사회학자들은 어떤 사람이 손님들을 끌기 위해 교외 정원에 ‘숯불갈비집’을 차리고 장사를 하면서 고깃집 이름을 ‘○○가든’이라고 했는데, 이 고깃집의 장사가 잘 되자 너도 나도 △△가든이라고 한 것이 유행처럼 번졌다고 해석하고 있다.

여기서 태권도인들이 대수롭지 않게 사용하고 있는 ‘태권도체육관’을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 태권도의 무도성과 수련의 가치 측면에서 보면  ‘태권도’와 ‘체육관’은 앞뒤가 맞지 않는 ‘혼합 용어’이다.

art_1435110217
수원 남창도장 수련생들이 운동기구를 들고 태권도 기본동작을 하고 있다.

심신 수련의 가치를 중시하는 태권도인들은 체육관 용어에 고개를 가로젓고 있다. 체육관은 신체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여러 시설을 갖춘 넓은 공간(건물)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안용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은 “신체를 훈련하는 곳은 체육관이고, 심신을 수련하는 것은 도장”이라고 강조한다.

류병관 용인대 교수는 “태권도를 익히는 장소는 원래 몸을 수련하고 바른 길(정신)을 배우는 의미에서 도장이었다”며 도장이 체육관으로 대체된 상황을 안타까워하고 있다. 나영일 서울대 교수는 “태권도의 경우, 무도보다는 스포츠로 발전해 ‘도장’ 용어가 자연스럽게 사라진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2013년 타계한 이경명 태권도문화연구소장은 “전통적 의미의 도장이 체육관이라는 용어로 변해 그 의미마저 점점 퇴색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무예를 연마하는 곳, 도를 닦는다는 ‘도장’이 체조나 경기를 하기 위해 설치된 건물을 뜻하는 ‘체육관’으로 대체되어 사용되는 현실을 개탄했다.

도장은 사전적 의미로 ‘무술의 기예를 닦는 곳’이다. 불가(佛家)에선 절을 ‘도를 닦는 장소’라는 의미로 도량(道場)이라고 한다. 도장과 똑같이 쓰지만 읽는 음이 다를 뿐이다.

도올 김용옥은 2008년 6월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한국무예포럼 공개토론회에서 “모든 도장(道場)은 무도의 교육의 장이다. 모든 도장은 수도인에게 절제와 중용을 가르침으로써 국민건강을 진흥시키는 교육의 장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따라서 이 사회의 어느 교육기관보다도 더 중요한 국민교육기능을 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태권도를 가르치는 곳(사업장)을 개설하려면 해당 구청에 ‘체육시설업’으로 신고해야 합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은 별다른 생각없이 ‘체육관’을 받아들이고 있고, 도처에 △△체육관이 흔하다 보니 자신도 ××체육관이라고 이름을 붙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현상을 우려하는 사람들은 비록 해당 관청에는 ‘체육시설업’으로 신고를 하지만, 태권도의 본래 가치와 의미를 감안해 △△태권도장이나 ○○태권도수련관, 또는 ××태권도교육관을  사용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 윤태기 관장도 “체육시설업으로 신고를 하지만 수련관, 교육관으로 간판을 내걸어도 행정적으로 규제가 없다”고 말한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체육관’ 명칭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 특히 태권도의 본질과 가치, 그리고 앞으로 지향해야 할 콘텐츠를 이해하는 태권도인이라면, ‘체육관’이라는 개념과 명칭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길 것이다.

한편 혹자는 “2백 평 이상의 실 평수에서 태권도와 합기도, 용무도 등 격투기를 가르치는 곳이면 종합체육관이라고 해도 무방하다”고 했고, 또 다른 혹자는 “도장은 일본어 ‘도오조’를 그대로 가져온 것이라 새로운 명칭을 찾자”고 제안했다.

한 가지 명확한 것은 평소 태권도를 무도라고 하는 사람들이 ‘태권도 체육관’이라고 칭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

<서성원 기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4 COMMENTS

  1. 명칭을 도장으로 통일하여 지역 주민들에게 교육적으로 이미지를 격상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도장 활성화 협회나 국기원 의지 하지만 말고 일선 지도자들도 노력하누 모습을 보일때 서로 신뢰와 믿음으로 공생에 길이 보일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