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 볼리비아 태권도 선수들이 태권도원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2018 태권도원 전지훈련, 동유럽 5개국 선수단 참가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러시아·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5개국의 태권도 선수·코치들을 태권도원으로 초청해 ‘2018 태권도원 전지훈련’을 지원한다.

11월 6일(화)부터 28일(수)까지 22박 2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전지훈련에는 러시아와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등 5개국 24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 러시아와 슬로바키아는 국가대표 선수들로 구성되었고, 나머지 국가들도 대사관·문화원 등 해외 공관의 추천을 통해 선발하여 향후 각국을 대표할 수 있는 선수들이 참가하도록 했다.

재단은 이번 전지훈련 지원을 통해 유럽 내에 태권도 입지를 강화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2019년 개최되는 유러피언 게임(2019.6./벨라루스 민스크)에서 태권도 종목이 제외되는 등 최근 유럽 내에서의 침체된 태권도 분위기를 반등시키고 태권도의 위상강화 및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기여하고자 전지훈련을 지원하게 되었다.

전지훈련에 참가한 선수단은 태권도원 수련 프로그램을 비롯해 국내 겨루기 선수단 초청 합동훈련, 외부 강사 초청 교육, 체력훈련 등 강도 높은 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이번 전지훈련은 동유럽 태권도 활성화와 기량 평준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태권도 진흥·보급과 활성화를 위한 태권도 공공외교에 최선을 다 하겠다” 고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