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1일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집행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조정원 총재와 집행위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장애인태권도선수권대회도 우시에서 개최

중국 우시(Wuxi)에서 2021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겨루기)와 세계장애인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은 현지시간 11월 21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에서 임시집행위원회를 열고 두 대회 개최지를 우시로 선정했다.

회의 시작 전 지난 8월 별세한 낫 인드라파나(Nat Indrapana) 전 WT 부총재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 집행위원회는 2019년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영국 맨체스터에서 개최되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때 열린다. 대회 이틀전인 13일에 집행위원회, 하루전 인 14일에는 총회가 개최된다.

조정원 총재는 집행위원회 전 푸자이라 궁을 방문해 푸자이라 왕세자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하마드 빈 모하메드 알 샤르키(Sheikh Mohammed bin Hamad bin Mohammed Al Sharqi)에게 명예 8단증을 수여하고 아랍에미리트 내 태권도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임시집행위원회 다음 날인 22일과 23일에는 2018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이 개최되고, 24일부터 25일 이틀 동안 같은 경기장에서 2018 월드태권도팀선수권이 열린다. 또한 23일 저녁에는 WT 갈라 어워즈가 있을 예정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