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3일부터 나흘 동안 전북 일원서 진행

해를 거듭할수록 국제적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는 ‘2019 전주오픈국제태권대회’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 동안 전주화산체육관에서 열린다.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강영수)는 이번 대회에 국내 150팀 1,850명을 포함해 27개국에서 2500여 명이 참가한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유소년부와 청소년부, 성인 1부, 성인 2부, 장년 1∼4부로 구분에 진행된다.

주목할 점은 국내외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아시아태권도품새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배용신 선수를 비롯해 대표급 선수들도 기량을 뽐낸다.

대회는 오는 12일 선수단 등록을 시작으로 13일 개회식과 A매치 품새 경기, 경연 품새 경기, 14일에는 A매치 겨루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해외 선수단을 대상으로 품새 세미나와 시범 세미나, 전주한옥마을 방문을 하고, 대회 마지막 날인 오는 16일에는 무주 태권도원 투어한다.

대회 기간에 전주대와 비전대 태권도시범단의 시범과 K팝 댄스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도 펼쳐진다.

강영수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조직위원장은 “이 대회는 세계에 전주를 태권도 문화도시로 알리는 좋은 기회”라며 “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이자 시민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민들이 응원을 보내 달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