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철 울산태권도협회장이 남자초등부 종합우승을 시상하고 있다.
내년 소년체전 1차 예선대회 겸해 열려

제23회 울산광역시협회장기태권도대회 및 제49회 전국소년체육대회 1차 예선대회가 사흘 동안 열전을 마치고 3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울산시태권도협회(회장 차도철)가 주최·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남구 종하실내체육관에서 초등부 394명, 중등부 94명, 고등부 34명 등 모두 522명이 출전해 학년별·체급별로 열전을 벌였다.

이번 대회에서 초등부 4·5학년(남·여)과 중등부 1·2학년(남·여) 1~2위 입상자는 오는 2020년 5월 서울특별시에서 열릴 제49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울산광역시 대표 최종 선발전에 출전 자격이 부여된다.

대회 둘째날인 지난 2일 열린 개회식에는 울산시태권도협회 차도철 회장을 비롯해 시체육회 김종도 본부장, 시의회 이미영 부의장, 시교육청 장원기 평생교육체육과장, 울산스포츠과학중고등학교 최행석 교장, 울산초등학교 이성걸 교장 등 내외 빈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대회에서 남자초등부 종합우승에는 금메달 4개, 은메달 6개, 동메달 4개를 획득한 용인대한빛태권도장(관장 김주식)이 차지했다.

또 여자초등부 종합우승에는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강동용인대태권도장(관장 박두순)으로 돌아갔다.

남자중등부2군에서는 힘찬태비태권도장(관장 김아롱)으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종합우승을 했다.

남자고등부2군은 금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대성태권도장(관장 구도균)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3일간 치러진 제23회 울산광역시 협회장기 태권도 대회 및 제49회 전국소년체육대회 1차 예선대회에서 최우수 선수상에는 남·녀초등부 용인대한빛테권장 조대승·김수민이 받았다. 남자중등부2군는 힘찬태비태권도장 서선제와 남자고등부2군에서는 중남태권도 박정철이 차지했다.

한편, 개회식에서 대한태권도협회 최영길 고문·울산협회 원로가 전국체전 태권도 3연패를 달성한 효정고등학교 송다빈(3년·여), 울산스포츠과학고등학교 태권도부 서건우(1년), 달천중학교 태권도부 배지은(3년·여), 동대초등학교 수영부 황석현(4년), 학성중학교 축구부 김승호(1년), 울산생활과학고등학교 유도부 박민우(2년) 선수학생들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차도철 회장은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은 학교 및 태권도장에서 갈고 닦은 기량을 태권도의 강인한 정신을 바탕으로 그 동안 쌓아온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는 자리인 만큼 경기규칙을 잘 지키면서 정정당당하게 최선을 다하는 아름다운 태권도인의 모습을 보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