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한마당 경연
다음달 14일 참가 접수 마감

국기원이 오는 13일부터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참가 접수를 받는다.

올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은 7월 26일(금)부터 30일(화)까지 닷새간 용평돔(강원도 평창군 소재)에서 세계 60여 개국 5천여 명의 태권도 가족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한마당의 참가 자격은 선수와 임원 모두 국기원의 태권도 유품-단자이어야 하고, 임원의 경우 반드시 한마당 대표자로 등록해야 한다.

참가 접수는 다음달 14일(금)까지 33일 동안 진행한다. 한마당에 참가하고 싶은 사람은 접수기간 동안 국기원 세계태권도한마당 누리집(http://hanmadang.kukkiwon.or.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올해 한마당은 총 12개 종목 59개 부문(개인전 8개 종목 46개 부문, 단체전 4개 종목 13개 부문)에서 경연이 치러진다.

국내는 개인전 또는 단체전 중 1종목, 해외는 개인전 2종목, 단체전 1종목의 출전이 가능하며, 팀 대항 종합경연은 국내와 해외 모두 중복 출전이 가능하다.

참가비는 △개인전 – 내국인 3만원, 외국인은 미화 30달러 △단체전 – 공인품새, 창작품새(팀별): 내국인 7만원, 외국인 미화 70달러, 태권체조, 팀 대항 종합경연(팀별): 내국인 10만원, 외국인 미화 100달러이며, 참가접수가 끝난 후 납부기간에 카드로 납부해야 한다.

한편 올해 한마당에서 속도격파(기록공연) 종목의 격파기술을 손날치기에서 주먹지르기로 변경하기로 했지만, 이후 경연준비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종전과 마찬가지로 손날치기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국기원은 지난 5월 9일(목) 한마당 경연규칙의 전반전인 내용과 구체적인 종목별 규정 등을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경연 규정𐄁규칙 설명회’를 실시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