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학교 태권도시범단이 개회식에서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부산의 태권도 명가 고신대학교는 지난 8월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동안 부산 강서실내체육관에서 제10회 고신대학교총장배전국태권도대회를 개최했다.

고신대학교(총장 안민)가 주최하고, 태권도선교학과(학과장 이정기)가 주관한 가운데 부산광역시태권도협회와 한국대학태권도연맹과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가 후원해 성대하게 열렸다.

올해도 지난해처럼 해외에서 5개국에서 참가하고 전국에서 약 3,700명 선수들이 출전한 가운데, 공인품새(개인전, 페어전, 단체전), 태권체조 및 경연 1,2부 통합전, 종합격파(개인전), 겨루기(개인전), 국제친선경기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정기 대회임원장이 개회를 선언을 기점으로 시작된 개회식에서 출전한 선수들과 지도자들에게 먼저 안민 총장이 대회사로 환영해 주었고, 부산광역시태권도협회 김상진 회장의 축사와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장용갑 회장의 격려사가 이어졌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 종합 격파 부문에서 남자 고등부 2조 1위는 김효광(송무인), 2위는 김민건(송무인), 3위는 성준서(아리랑멋시범단), 홍성준(Impact korea)가 차지했고, 태권체조 초등부 4조에서는 1위에 베스트성동태권도팀 B가 차지했고, 2위는 백련천마팀이, 3위는 문무태권도와 마루한태권도가 했다.

품새 부문에서는 1부 초등부저학년부 남자 개인전에서는 1위심지민(한마루태권도)가, 2위는 김성훈(동아대화랑태권도), 3위는 권예준(계룡태권도)와 안세훈(한마루태권도)가 차치했다.

이정기 학과장은 “무엇보다도 이 대회를 위해 오랜 시간 동안 땀 흘리며 준비한 학과 교수들과 코치들 그리고 여름방학 동안 해외 사역 가운데도 함께 이 대회를 위해 땀 흘린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고신대학교는 현재 겨루기·시범·품새 선수단이 효과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겨루기 선수단은 각종 전국대회에서 금·은·동메달을 골고루 획득하고 있고, 시범단은 올해 국가대표 시범단으로 7명을 배출하여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리고 품새단 김아름(1학년) 선수는 올해 전국대회 4연패를 이어갈 정도로 명실상부한 학교로 성장해 가고 있다.

고신대학교 태권도학과는 내년에도 비상할 준비를 체계적으로 하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