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운용스포츠위원회와 TROT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 태권도인들에게 재활 프로그램 보급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혜원)는 주식회사 티알오티(공동대표 권범중-­계성철, 이하 ‘TROT’)와 MOU 체결을 하였다. 19일(수) 오전 11시 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위원회 관계자들과 TROT 공동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TROT사는 태권도 재활적회전운동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된 신생으로 설립된 주식회사이다.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권범중 대표는 “바쁜 현대인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커지고 있으며, 학생들은 측만증 등의 척추질환, 직장인들은 목, 어깨, 허리통증, 노인들은 관절염 등이 보편적 질환이 되면서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이에 TROT는 요가, 헬스, 필라테스 등 대중적인 운동과 더불어 한국의 국기인 태권도를 통한 어린이, 성인 및 노인을 위한 기초체력운동을 비롯한 유연성 증대운동. 질환별 태권도 치료 등을 널리 보급하고 개인별 맞춤형 운동법을 개발하여 보다 전문적인 운동을 태권도장에서 할 수 있도록 고안해 내었다”고 말했다.

또한 권 대표는 “우리나라 태권도 지도자들이 도장을 운영함에 있어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TROT를 점진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며, 현재 어린이 시장으로 한정되어있는 우리나라 태권도를 유아부터 시니어까지 전 연령이 좋아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나아가 김운용스포츠위원회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 TROT를 보급하여, 대한민국 국기인 태권도의 위상을 한껏 더 높이고자 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위원회 서현석 사무국장은 “TROT사와 업무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위원회를 주축으로 국내외 세미나 등을 통하여 태권도 재활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을 심도있게 기획하여 세계 태권도인들에게 보급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1 COMMENT

  1. 태권도의 가장 큰 장점은 남녀노소 할 수 있다는 점 같습니다. 그러나 기사 내용과 같이 현재 우리나라의 태권도는 어린이 시장으로 한정되어 있어 아쉬움이 큽니다. TROT에서 태권도를 통한 어린이, 성인 및 노인을 위한 기초체력운동을 비롯한 유연성 증대운동, 질환별 태권도 치료 등을 각 도장들에게 보급하고, 맞춤 운동법을 개발하여 다른 운동과 태권도의 특이점을 만들어 태권도장이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스포츠가 되었으면 합니다. 위원회와 업무협약을 맺은 만큼 세미나와 영상제작을 통해 많은 태권도 지도자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졌으면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