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몽골 등 5개국 1000명 참가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혜원)는 10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 동안 ‘2018김운용몽골리아오픈태권도대회’를 몽골 울란바토르 올림푸콤플렉스체육관에서 개최했다.

한국, 중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몽골 등 5개국 1000여 명이 참가하여 열띤 경기를 치렀다. 대회 기간중 몽골 MNB 방송에서 태권도 전 경기와 개막식, 폐막식 등을 생방송으로 방송되었으며 10만명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현지의 태권도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다고 조직위는 전했다.

개막식에는 국방부 장관, 환경부 장관, 국회의원, 몽골태권도협회 임원 등 내빈들이 참석하여 몽골 전통음악, 춤, 군악대 공연을 선보였으며, 특히 한국에 MTM태권도시범단의 태권도시범이 찬사를 받았다. 김인호 MTM 시범단장은 “몽골 국민들이 대한민국을 외쳐가며 환호를 보낼 때 너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 서현석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해외에서 김운용오픈태권도대회를 전파하고, 故 김운용총재님의 뜻을 널리 알리겠다” 말했고 “장관님께서 사무실로 초청한 면담에서도 몽골태권도를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조직 구성을 위해 몽골올림픽위원회 사무총장 바드리오공(Enkhbat BADAR-UUGAN)을 김운용스포츠위원회에 집행위원으로, 몽골올림픽위원회 자문위원 오트공차간(Otgontsagaan JUGDER)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