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혁 사범

*글 / 이진혁 사범

나는 태권도학과를 졸업하고 태권도 이론과 실기를 공부하면서 지도자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글에서는 태권도 기술동작 중 ‘차기’에 대한 나의 생각을 사례를 들어서 기술하려고 한다.

태권도  발차기의 ‘차다’라는 뜻이 아닌 일반적인 뜻의 ‘차다’는 ‘발로 힘껏 내 지르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발차기’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뜻은 태권도 따위의 격투기에서 발로 차는 동작으로 앞차기, 뒤차기, 옆차기, 돌려차기, 반달차기 등등 따위가 있다. 이처럼 태권도의 기본요소 ‘발차기’는 태권도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그래서 발차기는 태권도의 원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발차기는 태권도뿐만 아니라 다른 무도 종목에서도 아주 많이 쓰이는 기술이다. 특히 요즘 핫한 Mixed Martial Art(MMA)에서 ‘KO승’이라는 승리제도가 있다. Mixed Martial Art(MMA)에서 대부분의 KO승은 발차기에서 나온다. 그리고 KO승에서 많이 나오는 발차기는 태권도에서 가장 기본적으로 배우고 많이 사용하는 앞차기와 돌려차기이다.

그리고 무술의 기술적인 부분에서 역학적으로 실험을 한 결과 태권도의 뒤 차기가 아주 강한 파워로 인하여 상대에게 큰 상해를 입혔다는 역학적인 근거도 나와 있다.(National Geographic 참조) 따라서 태권도 발차기는 어떤 무술보다 더 강하다고 자부할 수 있다.

태권도 발차기는 대부분 많은 사람들이 겨루기에서만 쓰이는 기술로만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품새에서도 기본에 입각한 앞 차기. 돌려차기, 옆차기 또 New 품새와 Free Style 품새가 등장 하면서 “뛰어” 라는 수식어가 붙는 발차기가 생겨났다.

그리고 대부분 품새 선수들은 처음 태권도를 수련하였을 당시 겨루기 발차기에 입문을 하였다가 겨루기 발차기의 기본으로 입각하여 일정 기간의 단계를 거친 뒤 품새 발차기로 수련을 하는 부분이 많이 있다.

이처럼 품새에도 발차기를 많이 사용하는데, 품새에 나오는 기본적인 앞차기, 돌려차기, 옆차기 순으로 사례를 들어 설명하겠다.

품새 발차기에는 일정 높이와 과격하는 부위가 정해져 있다. 앞차기는 턱 높이, 돌려차기는 얼굴높이, 옆차기 또한 돌려차기와 같은 높이에서 가격이 이루어진다. 개인적인 관점과 학생들을 가르쳐 본 사례에 따르면, 발차기를 찼을 때 본연의 파워가 분출되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무릎 또는 허벅지가 몸에서 멀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더 질 좋은 발차기를 다음과 같이 설명하려고 한다.

1. 앞차기

(1) 허리를 틀어준 후 중심이동은 지지발에 이동시키며 뒤꿈치를 순간적으로 지면에서 띄어낸다.
(2) 지면에서 띈 뒤꿈치와 무릎을 순간적으로 올린다. 여기서 뒤 꿈치와 대퇴 이두근과의 거리를 넓게 잡지말고 좁혀야 한다. 이는 발차기의 큰 힘을 내기 위함이다.
(3) 틀어진 허리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게 한 뒤 그의 반동의 스피드와 함께 빠르게 발을 내던져 가격하고자 하는 높이를 정한 뒤 타격이 이뤄져야 한다. 단 끝점에서는 발목에 힘을 주어야 한다.

2. 돌려 차기

(1) 무릎을 반으로 접어둔다. 그리고 발목에 가볍게 힘을 뺀다. 이때 중심이동은 지지발에 위치해 있어야 한다.
(2) 이때 허리의 스피드를 이용하여 지지하는 발과 가격하고자 하는 발의 무릎을 대각선의 방향으로 올려준다. 앞차기에서 설명한 내용과 같이 대퇴이두근과 뒤꿈치의 넓이는 항상 가까워야 한다.
(3) 발목에 힘을 풀고 발을 내던진다. 이때 가격하고자 하는 지점에 도달했을 때 허리의 스피드를 이용하여 발목에 힘을 주어 가격한다.

3. 옆차기

(1) 첫 동작은 돌려차기와 같다.
(2) 무릎을 최대한 안쪽으로 위치해야 하고 발목에 힘을 풀어준다. 이때 뒤꿈치와 엉덩이 그리고 어깨라인이 같은 선상에 위치해 있어야 한다.
(3) 가볍게 발을 뻗어서 가격하고자 하는 위치에 찬다. 이때 발목에 힘을 풀고 끝나는 지점에서는 발목에 힘을 주어 힘을 분출한다. 또한 턱은 절대로 들리면 안 된다. 그리고 중심을 잡을 때 매우 중요한 발은 지지발이며 지지하는 발의 발가락은 지면을 움켜쥐어야 한다.

태권도 품새의 기본 발차기인 앞차기, 돌려차기, 옆차기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우리 젊은이들은 세계적인 태권도 리더가 되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태권도의 정신과 기술을 받들어 유능한 지도자가 되길 소망하며 기도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12 COMMENTS

  1. 위 기사를 보고 저의 견해를 남깁니다. 혹 기사의 설명에 제가 이해를 잘못한 부분인줄 모르겠지만, 발차기의 전 과정은 허리를 미리 틀어놓고 차는 것이 아니라 지면의 발력을 이용하여 허리 축을 중심으로 상체와 하체의 유기적인 움직임 속에 허리를 틀면서 차야하는 것입니다.
    일부 품새선수들의 발차기 (돌려차기와 옆차기)에서 이런 잘못된 현상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음을 지적합니다.
    몸을 틀어놓고 차는 발차기는 자세의 안정적인 면에서 도움은 있을 수 있으나 궁극적인 힘의 전달과정엔 잘못된 수행과정임을 알아두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마도 상단발차기에 치중하면서 보다 수월하게 차려다보니 나타나는 변칙이라 생각합니다.
    끝으로 이 기사를 통해 발차기에 대해 더 많은 고민과 논의가 지속되기를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2. 디테일하면서 정교하네요!
    직접 단계별 설명으로 인해 이해하고 따라하기 쉬운거같습니다!
    이진혁사범님 같은 분이 우리나라의 태권도를 쭈욱 이어가시길 바라겠습니다^^

  3. 배규태님 같은 분들이 많아야

    글쓴이도 정독하는 분들도 더욱 연구하지 않을까합니다.

    배규태님에 진보적인 바른댓글에 박수를 보냅니다.

  4. 차기에 대한 좋은 글이라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차는발에 대한 목표와 과정에 대한 설명은 많이 하고 있지만 지지발에 대한 중요성을 무시하고 언제부터인가 지지발의 뒷꿈치를 들고 차면 품새경기에서 감점이다. 잘못된 발차기기술이 이라고 하니. 차기에 대한 이해가 없는 가운데 경기품새의 발차 기술이 태권도발차기 기술을 퇴보시키는것 같아서 답답하게 생각합니다. 태권도의 핵심 기술은 차기 기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