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9일 오후 4시부터 국기원 수련장서 개최
모전 수상작, 연구결과물 총 35벌 패션쇼 형식 진행

국기원(원장 오현득)이 새로운 태권도 도복을 선보이고, 의견을 수렴하는 보고회를 개최한다.

국기원은 오는 11월 29일 오후 4시부터 1시간 동안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태권도 전문가, 일선 지도자 등을 초청한 가운데 ‘국기원 태권도 도복 디자인 보고회(이하 보고회)’를 갖는다.

보고회는 공모전 수상작과 연구결과물 총 35벌을 모델이 직접 착복한 상태에서 선보이는 패션쇼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공모전 수상작은 수련복 3벌, 심사복 3벌, 경기복 3벌, 위원복 3벌 등 12벌이며, 연구결과물은 수련복(유급자, 유단자, 지도자) 8벌, 심사복(품응시자, 저단응시자, 고단응시자) 3벌, 경기복(무도겨루기, 품새, 격파) 6벌, 위원복(심판위원, 심사위원, 감독위원) 6벌 등 23벌이다.

국기원은 올해 다양한 도복이 개발, 보급되고 있지만 도복 제작의 명확한 기준이 없어 다소 혼란이 있고, 기존 도복이 갖고 있는 다양한 문제점을 극복하고자 도복 개발에 착수했다.

국기원태권도연구소가 담당해 추진한 도복 개발 사업은 태권도, 의류 전문가로 1차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의견 수렴과 개발에 필요한 부분들을 면밀히 검토했다.

이어서 지난 4월과 5월 수련복, 경기복(겨루기, 품새, 격파 중 택 1), 심사복, 위원복 등 총 4개 분야의 태권도 도복 디자인 공모를 진행, 1차 서류 평가, 2차 실루엣 평가를 거쳐 입상자를 선정, 7월 6일 시상식을 진행했다.

국기원은 2차 태스크포스(TF)팀에 김정희 가천대학교 패션디자인전공 교수(의상학)를 책임연구원으로 김혜은 우송대학교 초빙교수, 손세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교수, 배윤지 경북대학교 강사, 문윤영 한산엔터프라이즈 대표, 이미연 국기원 연구위원 등 6명의 의류 및 소재, 태권도 전문가를 위원으로 구성, 연구를 거듭했다.

또한 두 차례의 자문회의를 통해 태권도, 의류, 소재 등 외부 전문가들의 평가 후 개선사항을 듣고, 도복을 수정, 보완해왔다.

국기원은 보고회에 참석한 태권도 전문가, 일선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 의견을 수렴, 보완 작업을 거쳐 12월 중에 최종 결과를 보고할 계획이다.

보고회는 태권도 관계자라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며, 참석을 희망하는 사람은 보고회 시작 10분 전까지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 오면 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2 COMMENTS

  1. 태권도 도복에 대해 많은 의견들이 있고 이미 다양한 도복들이 시장에 존재한다. 또한 종목별로 특성화된 도복이 주류를 이루기 때문에 종목 내에서 주류를 이루는 브랜드를 넘어서거나 경쟁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다양한 도복을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도복이 시장에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특성화된 도복을 보고 많은 비난의 여론이 있지만 특성화된 도복의 다름을 인정하여야만 태권도 도복이 더욱 발전 할 수 있을 것이다.

  2. 다양한 디자인의 도복이 만들어지고 ,활성화 되는 것도 좋지만 나는 고유의 것이 좋다고 생각 한다.
    태권도가 여러 형식으로 변화 되고 ,태권도 고유의 수련이 아닌 여러 생활 체육 ,유아체육으로확대 변화되고 잇는 시점에서 태권도라는 것이 정체성을 잃고 잇는 것이 사실이다 .
    태권도 를 상징하고 잇는 것 중에 하나인 도복이 변화 된다면 태권도 고유의 것이 정말 사라질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기 때문에 도복 만큼은 전통의 것을 지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