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홀딩스’ 설립과 추진 사업에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기원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국기원은 8월 7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일부 언론의 ‘GV, 국기원홀딩스와 마스크 임가공 협약체결’이라는 제목의 보도 내용 중 ‘국기원홀딩스’와 관련해, ‘국기원홀딩스’에 대한 진상 파악과 법률 검토 등을 진행한 결과 국기원과 무관하게 설립된 업체”라고 밝혔다.

국기원은 국기원홀딩스가 ‘국기원’ 명칭을 무단 사용을 비롯한 일련의 행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 뒤 국기원 명소화 사업과 관련, “2018년 제3차 운영이사회(2018년 11월 1일 개최) 의결을 거쳐 ‘㈜한국자산투자운용 컨소시엄’을 명소화 사업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며 “2018년 11월 28일 ‘국기원 명소화 사업을 위한 실시협약’과 ‘국기원 명소화 사업 실시협약서 추가 특약사항’을 당시 원장과 ㈜한국자산투자운용 대표이사 명의로 체결한 사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자산투자운용은 국기원과 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 내용에 따른 사안들을 전혀 이행하지 못했고, 사업시행법인(SPC) 설립 등의 효력이 상실되어 국기원과 협약이 사실상 해지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자산투자운용’은 국기원과 아무런 협의 없이 관련 협약이 해지 또는 무효화 후 약 1년이 경과한 2019년 12월 ‘국기원홀딩스’라는 업체를 설립했다는 게 국기원의 주장이다.

국기원은 ‘국기원홀딩스’와 관련한 철저한 조사와 검토를 거쳐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기원’ 명칭은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제23조(유사 명칭의 사용 금지) 제2항에 따라 보호를 받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