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시범단원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5월 14일 시범단원 10명, 청각장애인 작업 도와…차례로 매월 1회 봉사활동 계획

국기원태권도시범단(단장 오현득, 이하 시범단)이 장애인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

5월 14일  2시간 동안 시범단 상근직 단원 10명은 청음회관(서울특별시 강남구 소재)에서 청각장애인들의 작업 활동 일환인 쇼핑백 제작 등을 함께하며, 보람 있는 시간을 보냈다.

청각장애인 전문 복지관인 청음회관은 사회복지 이념을 바탕으로 청각장애인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1985년 고(故) 운보 김기창 화백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이다.

시범단원들은 국기원의 일원으로서 사회공익활동을 전개해 사회에 이바지하겠다는 뜻을 갖고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봉사활동은 외부 국내외 공연(파견)과 훈련이 예정돼 있는 주말을 피해 단원들의 정기휴일인 월요일에 진행하기로 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박병화 시범단원(27)은 “오늘 처음으로 장애인분들을 돕는 작은 봉사를 했더니 보람도 있고,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가볍다”며 “국기원태권도시범단 상근직 단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앞으로도 꾸준히 봉사활동을 할 것”이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시범단원들은 국내외 시범, 상설공연에 지장을 받지 않는 범위 내에서 차례를 정해 매월 1회씩 봉사활동에 임할 계획이다.

오현득 시범단 단장 겸 국기원 원장은 “시범단원들이 자발적으로 장애인을 대상으로 선행을 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정말 기특하게 생각했다”며 “시범단원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과 봉사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기원은 올해 시범단의 새로운 정책의 일환으로 시범단 상근직 단원의 직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