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손기술회(회장 엄재영) 지도자교육이 2019년 8월 18일 경기도 화성 모 태권도장에서 열렸다.

이날 엄재영 회장은 ‘근·현대사와 함께 하는 태권도 격파’를 주제로 이론 강연을 했다. 그는 “태권도 격파는 언제 시작이 됐고, 격파가 어떻게 발전을 해 왔고, 오늘날 어떤 형태로 남아 있는지, 그리고 옛날 격파 기법은 어떤 것이 있었고, 현재 우리가 손기술에서 하고 있는 기법이 옛날 기법과 동일한지 추적해 보자”고 말했다.

[촬영 서성원-편집 조훈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4 COMMENTS

  1. 저는 기사를 보기전에 격파는 여러 종류로 나뉘어서 시범격파와 위력격파라고 따로 생각하고있었는데 기사를 보고난후에 격파는 따로 분리되는것이 아니라 정확한 태권도 동작으로 시범이아닌 수련의 개념으로 하나 더 배웠습니다.

  2. 세미나를 들으러 오신 태권도인분들께 기술은 지속숙달을 하면서 발전하는 것이다라는 것에서 인상이 깊었고 격파를 하기 위한 정확한 자세와 교정을 도와주시는 모습을 보고 이 세미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셨다는 것에 박수를 쳐드리고 싶습니다

  3. 저는 태권도하면 품새와 겨루기로 나뉘는것이 아쉬웟는데 이렇게 시범에 관한 것이 올라와 뿌듯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세미나를 통해 사람들이 시범에 관심을 가지도록 노력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4. 저는 시범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이렇게 잘 설명해주셔서 이번 기회에 시범에 대해서 깊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시범뿐만이 아니라 품새 겨루기도 이런 것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예전부터 지금까지 시범 격파에 변화를 보여주는 부분이 인상 깊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