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가 제작한 유치 확정 포스터
고양시 ‘태권도 특화도시’ 선언

경기도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022년 열리는 WT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유치를 확정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2007년 인천에서 열린 제2회 대회 이후 15년 만으로 북한 태권도시범단과 개도국 선수단도 초청할 계획이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5월 12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릴 예정이던 집행위원회를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유치도시를 최종 확정했다. 대회 기간은 2022년 4월 18부터 24일까지다.

대회 개최가 확정됨에 따라 고양시는 관련기관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성공개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복안이다. 특히 유치 공약으로 내건 북한 태권도시범단과 개발도상국 선수 초청문제도 진행시켜 나갈 계획. 고양시는 이번 유치를 통해 스포츠를 통한 평화와 화합의 장을 만들고 남북화해 무드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품새는 겨루기, 격파와 함께 태권도 3대 구성 요소 가운데 하나로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게임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세계선수권대회는 남녀개인전, 단체전, 프리스타일 등 총 36개의 세부 경기가 펼쳐진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회 개최를 통해 부가가치 창출 700억~900억원, 고용창출은 1,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고양시가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산업도시’를 넘어 ‘글로벌 스포츠산업도시’로 발돋음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 대회는 단순한 스포츠이벤트 유치가 아니라 화합과, 평화의 기여, 스포츠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이라는 다방면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면서 “북한태권도시범단의 고양 공연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태권도 특화도시’를 정책방향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대한태권도협회가 주최하는 관람형 태권도사업의 하나인 ‘태권도 프리미어 리그’시연대회를 6월 고양체육관에서 개최하는 등 향후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