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비-용품지원 지속 추진, 해외지부 결성 확대

경기도태권도협회(회장 김경덕)가 소외된 태권도 이웃을 돕고 저개발국가 태권도 지원사업을 펼쳐 귀감이 되고 있다.

경기도태권도협회는 산하에 재단법인 경태재단과 사단법인 태권도공제조합을 운영하면서 기부문화 실천과 저개발 국가 태권도 지원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경태재단은 2009년 설립되어 경기단체로 수익사업을 하지 못하는 경기도태권도협회를 연수원 운영사업과 용품 공동구매사업, 회원교육사업, 다문화 지원사업 등 수익사업과 사회 계몽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하지만 법인 안에 기부단체를 조직해 재정기획부로부터 인가를 받고도 실무진의 착오로 그동안 기부금 정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던 중 2년 전 김경덕 회장이 이사장으로 선출되면서 기부문화를 위한 설득과 참여 권유로 250여 명의 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참여해 기금을 모았다.

이렇게 되자 태권도장 화재로 소실된 회원에게 200만 원을 전달했고, 태권도인 출신의 김모 전 포천시장이 폐암으로 투병 중인 것을 알고 300만 원을 지원했다.

최근에는 경기도태권도협회가 국제교류를 하는 과정에서 러시아와 가교역할을 했던 최명철 사범이 대장암 진단을 받고 입원하자 직접 찾아가 300만 원을 전달했다. 또 고양시태권도협회 모 회원에게는 병원비로 쓰라며 200만 원을 전달하기 위해 이미 이사회에서 의결해 놓았다.

경기도태권도협회가 예산을 지원하고 있는 태국 왕싱 공주컵 대회에서 김경덕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태권도협회는 저개발국 태권도 도복 및 용품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퉁가에 도복 300벌, 튀니지에 도복 150벌, 코트디브와르에 용품을 지원한 데 이어 중국 길림성 백산민족학교 학생들이 태권도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김경덕 회장은 “2015년부터 태국에서 한인사범들이 주축이 되어 개최하고 있는 왕실 공주컵 국제태권도대회의 대회비를 지원해 그 성과로 초등학교 태권도팀이 창단되고 13개 초등학교에서 정규과목으로 태권도를 가르치고 있다”면서 “2019년 2월 태국 파타야시로부터 경기도태권도협회와 기술 제휴를 위한 초청 공문이 도착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기도태권도협회는 정관에 해외지부 결성을 추가해 중국 심양, 무순, 서안, 연태시와 대만 장화시 등에 지부를 결성하고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김경덕 회장은 “내년에는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 우물 파주기를 전개하고 투병 중인 어린이들을 초청해 수술 등 치료할 수 있는 프로젝트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태권도협회는 연말 독거노인을 위한 연탄 지원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2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